영화 스크린 현장

'파이프라인' 유하 감독 "원래 꽃미남만 좋아하는데 서인국에 매료됐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5.20 17:17 수정 2021.05.20 17:26 조회 308
기사 인쇄하기
파이프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유하 감독이 서인국 캐스팅 후기를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강남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파이프라인'(감독 유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유하 감독은 서인국의 캐스팅에 대해 "원래 다른 작품을 하려고 만났다. 그때 서인국을 잘 몰랐다. '슈스케'도 나왔다는데 저는 잘 몰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원래 제가 아주 꽃미남이 아니면 안 좋아하는데 서인국에게 매료됐다. 아티스트 이미지도 있고, 악동 이미지도 있고, 상남자도 있다. 매력 있고 포텐이 많은 배우다"라고 그만의 매력을 칭찬했다.

두 사람은 한 차례의 엇갈림 끝에 다시 만났다. 유하 감독은 "그때 영화가 투자가 안돼서 못했는데 서인국이라는 배우의 매력이 좋아서 '파이프라인'을 내밀었다. 서인국이 하겠다고 와서 여기까지 왔다"라고 덧붙였다.

유하

유하 감독은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권상우, '비열한 거리'에서 조인성, '강남1970'에서 이민호와 호흡을 맞춰 당대 최고 청춘스타들의 이면을 끌어냈다. 6년 만의 신작에서는 가수 겸 배우 서인국과 호흡을 맞춰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파이프라인'은 대한민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 그들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로 오는 5월 26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