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4일(수)

영화 스크린 현장

'탈출' 주지훈 "'망가진다'는 개념 없어…주저없이 즐긴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7.08 16:10 조회 230
기사 인쇄하기
주지훈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주지훈이 신작에서 파격적인 패션 스타일을 하고 개성 넘치는 연기를 펼친 것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탈출:프로젝트 사일런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주지훈은 영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빠른 전개가 마음에 들었다. 또한 일상적인 공간과 일상적인 캐릭터, 있을 법한 이야기가 마음에 들었다. 제가 맡은 역할이 기능적인 캐릭터라 재밌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주지훈은 이번 작품에서 인생 한방을 노리는 렉카 기사 '조박'으로 분해 비주얼부터 연기까지 파격 변신을 감행했다. 독특한 비주얼만큼이나 자유분방한 영혼의 소유자인 만큼 재난 상황 속에서도 유쾌한 매력을 뽐내며 극에 활기를 선사했다. 여기에 극 중 반려견 '조디'와 선보인 팀플레이도 인상적이었다.

탈출

이번 영화 속 연기에 대해 주지훈은 "대부분 '망가진다'는 표현을 하시는데 전 '망가진다'는 개념이 없는 것 같다. 어릴 때부터 여러 매체에서 각각의 캐릭터들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잘 즐겼다. 그 캐릭터가 극 안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다면, 연기할 때 맛이 그렇게 있지 않아도 극에 도움이 된다면 주저 없이 즐기는 편이다. 감사하게도 여러 영화나 드라마에서 감독님들이 저를 간극 넓게 잘 써주신 거 같다"고 말했다.

'탈출'은 짙은 안개 속 연쇄 추돌 사고가 일어나고, 붕괴 위기의 공항대교에 풀려난 통제불능의 군사용 실험견들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극한의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재난 생존 스릴러. 영화는 7월 12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