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0일(토)

영화 스크린 현장

'할머니들은 어디로 떠난걸까?', BIFAN, 첫 'AI 국제 경쟁' 작품상 영예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7.08 09:54 조회 84
기사 인쇄하기
할머니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프랑스 영화 '할머니들은 어디로 떠난걸까?'가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 집행위원장 신철)가 올해 신설한 '부천 초이스: AI 영화' 부문 작품상의 영예를 안았다.

7일 부천아트센터 소극장에서 '부천 초이스: AI 영화' 부문 시상식을 개최했다. '부천 초이스: AI 영화' 부문은 AI의 창의적 활용과 시각적·청각적 예술성, 그리고 독창성을 기준으로 수상작을 선정했으며, 관객상은 관객 투표를 통해 선정했다.

'부천 초이스: AI 영화' 작품상은 '할머니들은 어디로 떠난걸까?'(Where Do Grandmas Go When They Get Lost?)(프랑스, 감독 레오 캐논)가 차지했다. 기술상과 관객상은 '폭설'(Snowfall)(감독 배준원)이 받으며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특별언급은 '라텍스 키드'(Latex Kid)(스페인, 감독 프란 가스)와 '원 모어 펌킨'(One More Pumpkin)(감독 권한슬)이 받았다.

'부천 초이스: AI 영화' 작품상을 받은 '할머니들은 어디로 떠난걸까?'는 아이의 시선을 통해 우리의 삶에서 '사라진' 할머니들이 어디로 갔을지에 대해 고민하는 기발하고도 애틋한 질문을 탐구하는 이야기의 영화다. 레오 캐논 감독은 개인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기술상과 관객상을 수상한 '폭설'은 폭설로 인해 오지 않을 '유코'를 기다리는 '소요'를 그려내며 상실과 사유에 대한 물음을 던지는 작품이다. '폭설'은 각본을 제외한 분야에서 다양한 AI 기술을 활용하여 제작되었다.

영화를 연출한 배준원 감독은 "생각지도 못한 수상"이라며, "영화를 재밌게 봐주신 관객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좋은 작품 만들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수상의 영광을 관객에게 돌렸다.

할머니

특별언급을 받은 두 작품 중 '라텍스 키드'는 라텍스 피부를 가진 록스타 '라텍스 키드'가 퇴폐적인 사회에서 생존하려는 분투를 다룬 이야기다. '원 모어 펌킨'은 200살 넘게 장수하는 한국 노부부의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공포영화다. 생성형 AI를 통해 만들어진 서양의 핼러윈 문화와 동양적 이미지가 결합된 기괴하고도 새로운 비주얼은 관객들에게 AI 영화만이 제공할 수 있는 신선한 경험을 선사한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15편의 경쟁 부문 선정작 심사가 오래 걸렸고, 여러 논의를 거쳤다. AI 영화 경쟁 부문은 관례들이 많이 없어서 심사위원들이 고생을 했다"고 밝혔다. 시상을 맡은 심사위원 스텐 크리스티앙 살루비어는 "'부천 초이스: AI 영화'는 AI 기술이 이제 막 시작된 시점임을 감안하더라도 높은 수준의 프로그래밍과 서사적 일관성, 감정적 효과와 기술적 품질을 보여주어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다"는 평가와 함께 "이 독창적인 경쟁 부문의 첫 번째 수상자들이 시각적 스토리텔링의 발전뿐만 아니라 한국을 넘어 세계 영화 제작계에 AI 영화 제작의 가능성을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아직까지 듣고 볼 수 없던 예술적 목소리에 힘을 실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28회 BIFAN은 지난 7일 개막했으며, 오는 14일까지 부천시 일대에서 진행된다. 상영작은 부천시청·한국만화박물관·CGV소풍·부천아트벙커B39와 온라인 상영관 웨이브(wavve)에서 만날 수 있다. BIFAN의 야외 행사 브랜드 '7월의 카니발'(7월 5일~7월 7일)은 부천시청 소향로 일대를 축제의 장으로 꾸민다.

올해 최초로 부천시 랜드마크 부천아트센터에서 개막식을 개최한 BIFAN은 AI 영화를 포함하여 전 세계 경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다양한 작품을 관객에게 선보인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