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영화 스크린 현장

'데드풀과 울버린', 마블의 구원투수?…라이언 레이놀즈X휴 잭맨의 생각은?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7.04 10:58 수정 2024.07.04 11:02 조회 39
기사 인쇄하기
데드풀 울버린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할리우드 스타 라이언 레이놀즈와 휴 잭맨이 마블의 구원투수로 주목받는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4일 오전 서울 포시즌 호텔에서 열린 영화 '데드풀과 울버린'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한 라이언 레이놀즈는 "'데드풀과 울버린'이 마블의 구원투수로 주목받는 것에 대한 부담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부담은 없다(No pressure)"라고 답했다.

이어 "농담이다. 저희도 마블이 예전보다 많은 인기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 아마 외부적인 원인이 있는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라이언 레이놀즈

레이놀즈는 "그런 이유(마블의 구원투수가 되려고)로 이 영화를 만든 건 아니"라면서 "이 영화를 만들 때 관객에게 즐거움과 대담함을 제공하는 것을 가이드라인으로 잡고 작업했다. 지난 5~10년간 가장 강력한 스토리텔링은 즐거움이었다. 이번 영화를 통해서도 최대한 많은 즐거움을 관객에게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휴 잭맨 역시 "우리에게 그런 기대치가 있는 걸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 자신보다 기대가 높은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데드풀

25년 전 '엑스맨'(2000)의 울버린으로 등장한 이후 '엑스맨' 시리즈, '로건'의 성공을 이끌어온 휴 잭맨은 '데드풀'과의 협업에 대해 "울버린을 25년 동안 연기하고 있고, 이게 울버린의 10번째 영화다. 라이언 레이놀즈가 프로듀서 겸 작가 겸 주연으로도 활약했는데, 최고의 울버린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를 보며 '나만큼 울버린을 사랑하는 사람이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에는 다른 영화보다 차별화된 울버린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데드풀과 울버린'은 히어로 생활에서 은퇴한 후, 평범한 중고차 딜러로 살아가던 '데드풀'이 예상치 못한 거대한 위기를 맞아 모든 면에서 상극인 '울버린'을 찾아가게 되며 펼쳐지는 도파민 폭발 액션 블록버스터. '데드풀' 캐릭터와 완벽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작품 흥행의 1등 공신으로 손꼽히는 라이언 레이놀즈가 다시 한번 주연을 맡았고 여기에 영원한 '울버린' 휴 잭맨이 합류했다.

휴 잭맨 라이언 레이놀즈

마블 스튜디오가 페이즈4 이후 흥행과 비평면에서 고전하며 위기에 직면한 만큼 데드풀과 울버린의 첫 협업인 '데드풀과 울버린'에 대한 내,외부의 기대도 남다르다. 센 놈과 센 놈의 만남이 폭발적인 흥행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영화는 오는 7월 24일 국내에 개봉한다.

ebada@sbs.co.kr

<사진 = 백승철 기자>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