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영화 스크린 현장

영화인연대, 극장 3사 '불공정 행위' 신고…4일 기자회견 개최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7.03 14:49 조회 163
기사 인쇄하기
듄 파묘 극장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산업 위기극복 영화인연대(이하 '영화인연대')가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에 극장 측이 부금 정산과정에서 상세 내역을 공개하지 않는 등 불공정한 행위를 하여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에 해당한다는 취지의 신고서를 제출한다.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7월 4일(목) 오후 2시 참여연대 민생희방본부, 민변 민생경제위원회와 공동으로 참여연대에서 진행한다.

영화인연대는 전국 멀티플렉스 체인 스크린 수 기준 98%를 넘는 등 시장지배적 지위에 있는 극장 3사의 현행 가격 정책과 할인 판매 방식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투자·배급사(제작사·창작자 수익 포함)와의 분배 과정에서 깜깜이로 일관한 '불공정한 정산'을 이유로 공정위에 극장을 신고할 계획이다.

영화인연대는 공정위 신고와 함께 '극장 '불공정 정산' 문제 해결과 한국영화 생태계 회복을 위한 영화인 성명서'를 발표하고, 극장에게 불공정 행위를 중단하고 스크린 독과점 해결에 나설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영화인연대는 이번 공정위 신고가 극장 티켓가격의 거품 걷어내기 및 투명한 정산과 분배를 통해 한국 영화 생태계를 지키고 관객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한 취지다.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영화인연대의 성명서 발표와 향후 활동과 자세한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