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영화 스크린 현장

고두심, 박정희 다큐 '그리고 목련이 필때면' 내레이션 참여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7.03 12:10 조회 8,089
기사 인쇄하기
고두심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고두심이 박정희 전(前)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를 그린 다큐멘터리 영화 '그리고 목련이 필때면'(감독 윤희성)의 내레이션을 맡았다.

3일 영화 제작사 흥.픽쳐스는 "'그리고 목련이 필때면'의 내레이션은 고두심과 현석이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하얀 목련이 필때면'는 70% 실록 영상, 30% 재연이 혼합된 120분짜리 논픽션 영화다. 영화를 연출한 윤희성 감독에 따르면 영화 전반부는 박 전 대통령과 육 여사가 성장하던 일제 강점기 말을, 중반부는 혼란스러웠던 해방 정국을, 후반부는 박 전 대통령과 육 여사가 기여한 우리나라 산업화 과정을 담았다.

목련

지난 4월 16일 강원도 정선에서 크랭크인해 문경, 온양, 옥천, 구미, 김천 직지사, 울릉도 등 전국을 누비며 76일간의 촬영을 마쳤다.

제작진은 오는 19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첫 시사회를 열 예정이다. 내달 15일 육영수 여사 서거 50주년에 맞춰 극장에서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