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방송 방송 인사이드

'삼식이 삼촌', 결말 나온다 …마지막회 공개 앞두고 긴장감 최고조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6.19 16:52 조회 520
기사 인쇄하기
삼식이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삼식이 삼촌'이 오늘(19일) 대망의 마지막 회차를 공개한다.

'삼식이 삼촌'측은 14-16화 마지막 공개에 맞춰 미리보기 스틸을 공개했다.

이번 14-16화에서는 부정 선거에 대항하며 거리로 쏟아져 나오는 시민들과 주여진(진기주)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시위하는 시민들과 이를 대치하는 군인들로 거리가 혼란에 휩싸인 틈을 타, 차태민(지현준)이 삼식이 삼촌(송강호)과 강성민(이규형)에게 총을 겨눈다.

그가 쏜 총에 팔을 다친 삼식이 삼촌의 표정에는 애절하고 슬픔이 잔뜩 묻어있어 그가 마주한 광경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삼식이

변화된 정권에도 국가재건부 건설에 실패한 김산(변요한)은 분노에 휩싸이고, 삼식이 삼촌은 "대한민국은 우리를 품을 그릇이 못 돼"라며 그를 끝까지 부추긴다.

한편, 안기철(오승훈)은 삼식이 삼촌에게 "저한테 맞설 생각하지 마세요. 저는 강성민과 많이 달라요" 라며 묵직한 경고를 날리며, 두 사람의 두뇌 싸움은 어떻게 끝이 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점차 자신의 계획들이 틀어지고, 사건이 계획과는 다른 방향으로 흐르자 안 좋은 낌새를 알아차린 삼식이 삼촌은 작전을 거행하려는 김산을 말린다. 하지만 자신 역시 괴물이 되었다는 김산의 모습까지,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어 간다.

삼식이

마지막 공개만을 남겨둔 '삼식이 삼촌'은 거대한 변화의 흐름 속 선택의 기로 앞에서 어떤 선택을 하게 될 것인지 기대감을 고조시키며 마지막까지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를 예고했다.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촘촘한 스토리와 각자의 목표를 쫓는 생생하고 입체적인 캐릭터들의 향연, 그리고 믿고 보는 배우들의 총출동으로 호평받고 있는 '삼식이 삼촌'은 오늘(19일) 대망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