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

영화 스크린 현장

'하이재킹' 김성한 감독 "신파 좋아하지만 담백하게 그렸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6.13 17:30 조회 387
기사 인쇄하기
하이재킹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하이재킹'을 만든 김성한 감독이 실화 기반의 영화를 최대한 담백하게 연출했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하이재킹'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성한 감독은 "감동이나 눈물을 짜내기 위해 만든 영화는 아니다. 실제 사건을 다뤘는데 그 부분을 가장 충실하게 다루려고 했다"고 연출의 변을 밝혔다.

이어 "관객이 신파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좋아한다. 극에 어울리는 신파라면 좋은 신파라고 생각한다. 다만 우리 영화는 담백하게 영화를 봐주길 바랐고 영화를 본 뒤 먹먹함이 있길 바랐다"고 덧붙였다.

김성한 감독

'하이재킹'은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1971년 대한민국에서 실제로 벌어진 사건을 영화화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실화인 만큼 영화에는 극적인 장면이 다수 등장한다. 그러다 감독의 말대로 눈물을 짜내기 위한 신파는 배제했다. 극한의 상황에서 벌어지는 사람들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후반부에 이르러서도 극에 맞는 자연스러운 감정을 보여줬다.

영화를 만든 김성한 감독은 영화 '1987', '백두산' 등의 영화에서 조감독으로 활약하다 '하이재킹'으로 연출 데뷔를 하게 됐다. '하이재킹'은 '1987'의 각본을 쓴 김경찬 작가의 아이디어를 듣고 영화화를 추진했다.

'하이재킹'은 오는 21일(금) 극장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