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

영화 스크린 현장

'하이재킹' 여진구 "첫 악역 연기, 실존 인물이지만 고민하며 창작"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6.13 16:15 조회 389
기사 인쇄하기
여진구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여진구가 데뷔 첫 악역 연기를 준비한 과정을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하이재킹'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여진구는 납치범 '용대'를 연기하는 데 있어서 참고한 영화나 배우가 있느냐는 질문에 "실제 모티브가 된 인물은 있지만 많은 정보가 없어서 감독님과 캐릭터 구상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감독님께서 (연기에) 참고하라고 추천해 주신 영화도 몇 편 있었지만 그것보다는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캐릭터에 대한 그림을 구체적으로 그려나갔다. 특히 폭탄이 터지고 난 후보다는 폭탄이 터지기 전 용대의 상황에 몰입하다 보니 눈빛 연기도 자연스럽게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하이재킹

납치범 용대는 강원도 속초 출신으로, 어머니와 단둘이 살며 6.25 전쟁 때 북한 인민군 장교가 된 형 때문에 극심한 차별과 괄시를 받으며 살아왔다. 억울하게 누명까지 쓰고 복역한 그는 북에 있는 형을 만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여객기에 오르는 인물이다.

여진구는 용대의 불우했던 과거와 현재의 분노를 엿볼 수 있는 강렬한 눈빛 연기로 영화의 극적 긴장감을 높였다.

'하이재킹'은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로 하정우, 여진구, 성동일, 채수빈이 출연한다. 영화는 오는 21일 극장에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