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영화 스크린 현장

'탈주' 이제훈 "인생 마지막 작품이라고 생각하며 연기"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6.10 10:36 수정 2024.06.10 12:20 조회 4,194
기사 인쇄하기
탈주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제훈이 영화 '탈주'에서 체력의 한계에 도전하는 열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탈주'는 내일을 위한 탈주를 시작한 북한병사 규남과 오늘을 지키기 위해 규남을 쫓는 보위부 장교 현상의 목숨 건 추격전을 그린 영화.

10일 공개된 스틸은 내일을 위해 탈주를 시작한 북한병사 규남(이제훈)의 험난한 탈주 과정을 담아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숲을 가로지르고 궂은 날씨와 진흙 늪에도 빠지면서도 주저하지 않고 내달리는 규남의 모습은 목숨을 건 그의 탈주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체력적으로 진짜 어마어마한 도전과 시도가 되겠구나라고 생각했다. 각오가 그 어느 작품보다 남달랐던 것 같다" 라고 밝힌 이제훈은 혹독한 규남의 탈주를 그리기 위해 육체적, 체력적으로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을 했다.

이제훈은 동안의 군 생활에 이어 탈주를 감행해 점점 말라가는 규남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식사에 제한을 두며 몸을 만들었다. "최초로 몸 전체 실루엣이 다 나온다. 굉장히 짧은 장면이지만 규남이 어떻게 살아왔는지 보여주는 씬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규남의 힘든 심정을 육체적으로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라는 이제훈의 전언은 끊임없는 고민과 노력 끝에 완성된 규남 캐릭터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탈주라는 설정의 특성상 끊임없이 이어지는 달리기 씬을 찍어야 했던 것도 이제훈의 또 다른 도전이었다. 숨이 턱 끝까지 차오르고, 다리의 감각이 사라질 때까지 촬영을 반복하면서도 완성도가 높은 장면을 위해 본래 계획보다 더 많은 테이크를 이어 나간 이제훈은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면 여기서 잡힐 것이다. 그럼 보는 관객들도 흥미를 잃을 것이다'라는 마음으로 절실하고 절박하게 달렸다"고 밝혔다.

영화를 연출한 이종필 감독은 "편집본을 보면서 이제훈 배우가 고생을 많이 했구나 다시 한번 실감했다. 그럼에도 이제훈 배우의 눈이 항상 살아있어서 좋았다"며 이제훈을 향한 고마움 마음과 칭찬을 전해 이제훈이 보여줄 역대급 열연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제훈은 "'극한의 절망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인간의 모습을 나는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를 매일 고민하며 이 작품을 준비했다. 어떤 절박함, 그 절벽 아래 낭떠러지를 생각하면서 ''탈주'가 마지막 작품이다'라는 생각을 계속 되뇌면서 몰입하고 찍었던 것 같다"라고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탈주'는 7월 3일 극장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