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영화 스크린 현장

'애콜라이트' 이정재 "리암 리슨이 연기한 '콰이곤 진' 참고해"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6.05 16:08 수정 2024.06.05 16:19 조회 1,164
기사 인쇄하기
이정재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정재가 제다이 마스터를 연기함에 있어서 리암 리슨의 연기를 눈여겨 봤다고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디즈니+ '애콜라이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정재는 취재진을 향해 "귀한 걸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애콜라이트'는 평화를 수호하는 제다이 기사단의 황금기로 불리던 시대에 전대미문의 제다이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지고, 그 뒤에 숨겨진 비밀과 진실 속 새롭게 떠오르는 어둠의 세력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 전 세계에 마니아를 구축한 '스타워즈' 시리즈의 스핀오프이다. 이정재는 역대 최초의 동양인 제다이 마스터 솔로 분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앞서 1,2회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정재는 "1,2회를 보셔서 좀 더 편하게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이어 "지금까지 나온 스타워즈 시리즈 중에선 가장 이전 시대를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그러다 보니 지금까지 나온 제다이 보다 가장 앞선 시대를 살았던 인물들이다. 저 역시 마찬가지로 제다이 중에선 가장 선배급이라 할 수 있다. 처음에 캐릭터를 만들어야 할까 생각했었는데 정형화된 제다이의 모습보다는 인간의 감성에 가깝게 표현하고자 했다. 그래서 두려움, 안타까움 등의 감정을 느낄 때 좀 더 적극적으로 연기하려고 했다. 그러면서 기존 제다이의 연기들을 보면서 '어떻게 하면 좀 더 연관성을 가지면서 저로부터 이어지는 느낌을 낼 수 있을까' 고민도 많이 했다"고 연기의 주안점에 대해 말했다.

애콜

"참고를 많이 한 제다이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촬영 전에서 TV쇼와 영화들을 다 봤다.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리암 리슨이 연기한 콰이곤 진을 가장 많이 보게되더라"고 답했다. 리암 리슨이 마스터 제다이로 출연한 '스타워즈' 시리즈는 '스타워즈: 에피소드1-보이지 않은 위험'으로 1999년 개봉했다.

'애콜라이트'만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는 "'연쇄 살인'을 소재로 가지고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로 풀어낸 이야기다 보니 이 궁금증을 극안에서 어떻게 증폭시킬지 궁금했다. 과거와 현재를 왔다 갔다 하면서 교차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그리고 살인 사건을 추적해가면서 그 안에 숨겨진 진실이 조금씩 밝혀지고 각 캐릭터의 입장과 감정이 드러나는 식으로 이야기가 펼쳐지다 보니 뒤로 갈수록 더 흥미로워지는 지점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정재가 동양인 최초의 제다이 마스터로 캐스팅 돼 화제를 모은 '애콜라이트'는 오늘(5일) 1,2회를 공개했다. 매주 수요일 1회씩 총 8개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