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영화 스크린 현장

'원더랜드' 박보검X수지 "오랜 연인 연기, 커플 사진 많은 도움돼"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5.31 16:30 수정 2024.05.31 16:42 조회 7,452
기사 인쇄하기
박보검 수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박보검과 수지가 영화 '원더랜드' 속 연인 연기를 하는 데 있어 소품용 커플 사진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원더랜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보검은 수지와의 연인 연기에 대해 "수지 씨와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즐거운 경험이었다.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이 두 사람에게는 어떤 전사(前史)가 있었을까 궁금해하며 감독님, 수지 씨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극중에 보여지지 않은 두 사람의 이야기를 소품용 사진에 많이 담으려고 했그렇게 정인과 태주의 서사를 많이 메워나가려고 했다"고 밝혔다.

'원더랜드'는 박보검이 군입대 전 촬영을 마친 작품이다. 군 제대 후 작품을 관객에게 선보이게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제야 개봉이 된 게 오히려 더 좋고 고민을 해 볼 수 있는 시기가 되지 않았나. 이렇게 오랜만에 관객과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되어서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다"라고 인사했다.

수지 역시 "저도 보검 오빠와 연인 연기를 하면서 좋은 추억이 많다"면서 "보검 오빠가 말했듯이 친구 같은 오랜 연인 느낌을 내기 위해 소품 촬영도 많이 하고 영상도 많이 남겼다. 그런 시간이 쌓이다 보니 연인 호흡이 잘 만들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원더랜드

박보검과 수지는 영화에서 오랜 연인으로 분했다. 박보검이 연기한 '태주'가 불의의 사고로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자 수지가 연기한 '정인'이 원더랜드 서비스를 받게 되는 과정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첫 연기 호흡이었음에도 자연스러운 연기로 실제 커플 같은 애틋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두 사람의 전사를 보여준 커플 사진은 개봉 전 공개돼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로 오는 6월 5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