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영화 스크린 현장

이정재 주연 '애콜라이트', 인종차별 공격…감독 "스타워즈 팬 아냐"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5.31 09:41 조회 9,000
기사 인쇄하기
애콜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정재 주연의 '스타워즈' 시리즈 '애콜라이트'가 공개를 앞둔 가운데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애콜라이트'는 평화를 수호하는 제다이 기사단의 황금기로 불리던 시대에 전대미문의 제다이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지고, 그 뒤에 숨겨진 비밀과 진실 속 새롭게 떠오르는 어둠의 세력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이다.

이 작품은 주인공 제다이 마스터 솔 역에 이정재가 캐스팅되며 촬영 초기부터 화제를 모았다. 역대 최초의 '동양인 마스터 제다이'였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제다이와 대적하는 전사 역에 아만들라 스텐버그(아프리카계), 그림자 상인 역의 매니 재신토(필리핀계), 마녀집단의 리더 역의 조디 터너-스미스(아프리카계) 등 다양한 유색인종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를 두고 일부 스타워즈 팬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다.

애콜

지난 3월 공개된 '애콜라이트' 예고편 영상에는 "누군가가 제다이를 죽이고 있다. 그것은 디즈니"라는 댓글이 달렸고 이는 3만 여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이밖에도 많은 여성과 소수자 캐릭터가 등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내는 댓글이 많았다. 최근 디즈니 콘텐츠에 두드러진 PC(정치적 올바름) 주의에 대한 지적이 주를 이뤘다.

이에 '애콜라이트'를 기획하고 연출·제작한 레슬리 헤드랜드 감독이 확고한 입장을 보였다. 헤드랜드 감독은 29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편견, 인종차별, 또는 혐오 발언을 하는 그 누구든 스타워즈 팬으로 여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헤드랜드는 "나도 스타워즈의 팬으로서, 과거에 답답한 감정을 느꼈다"며 "스타워즈 팬들과 공감하며 이들을 굳게 지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이것만은 분명히 하고 싶다"며 인종주의나 편견을 드러내는 의견은 배척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밝혔다.

'애콜라이트'는 미국과 영국에서 글로벌 시사를 가졌다. 시사 이후 "이전 스타워즈 시리즈의 색은 물론 새롭고 독창적인 매력이 담겨있다"(Screen Rant), "제다이가 끌어가는 멋진 미스터리 스릴러"(Laughing Place) 등의 호평이 쏟아졌다. 작품성과 재미로 일부 팬들의 인종차별 공격을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애콜라이트'는 오는 6월 5일 1, 2회를 공개하며, 매주 수요일 1회씩 총 8개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ebada@sbs.co.kr

<사진 = 디즈니 제공>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