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영화 스크린 현장

"'쉰들러 리스트' 이후 처음"…'존 오브 인터레스트', 아우슈비츠를 담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5.21 16:51 수정 2024.05.21 16:55 조회 578
기사 인쇄하기
존오브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존 오브 인터레스트'가 '쉰들러 리스트'(1994) 이후 약 30년 만에 아우슈비츠의 촬영 허가를 받아내며 영화적 리얼리티와 풍자극의 수위를 높였다.

'존 오브 인터레스트'는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 담장 밖, 꽃으로 만발한 루돌프 회스 장교 부부의 그림 같은 일상으로 당신을 눈뜨게 할 잔혹한 마스터피스.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둘러싼 40㎢ 지역을 일컫는 명칭인 '존 오브 인터레스트'는 '최종 해결책'과 마찬가지로 나치 친위대가 사용했던 사악한 의도가 담긴 완곡 어구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당시 나치는 해당 지역의 농지를 몰수하고, 노동력을 강제 착취하는 등의 경제적 이득을 취했다고 전해진다. 이처럼 영화는 수용소 내부가 아닌 밖을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수용소 총지휘관 루돌프 회스를 주인공으로 내세운다. 주목해야 할 점은 흔히 떠올릴 수 있는 홀로코스트 영화와 가해자의 모습을 완벽히 뒤집었다는 점이다.

존

영화에서 루돌프 회스와 그의 아내 헤트비히 회스는 집과 아이들을 정성스럽게 돌보고, 전출 문제로 갈등을 겪는 평범한 부부의 모습으로 등장한다. 그리고 영화는 이들의 모습을 통해 벽 너머에서 자행되고 있을 학살을 철저히 통제하는 한편, 미묘한 시각적, 청각적 신호를 꾸준히 쌓아감으로써 보이지 않는 끔찍한 현실을 상상하게 유도한다.

이에 대해 조나단 글레이저 감독은 "평온한 일상 가까이에서 일어나는 대학살에 대한 이야기는 어떻게 보면 우리 이야기가 될 수 있다. 우리가 '그들'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이 정말 무서운 지점"이라고 영화의 메시지를 강조했다.

한편 루돌프 회스와 그의 가족 모두 실존 인물로, 다방면으로 수집된 실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는 점은 이 영화를 더욱 공포스럽게 만든다.

존

조나단 글레이저 감독은 이를 완벽히 재현하기 위해 아우슈비츠의 버려진 건물을 섭외하는 동시에 새롭게 설계, 영화의 놀라운 시각적 세계를 창조해 냈다. 뿐만 아니라 아우슈비츠는 세계 문화유산으로 영화 촬영 허가에 있어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만 한다. '존 오브 인터레스트'가 '쉰들러 리스트' 이후 최초로 아우슈비츠의 허가를 받아 화제가 됐다.

조나단 글레이저 감독이 10년에 걸쳐 섬세하게 완성해 낸 '존 오브 인터레스트'는 강력한 영화적 체험을 선사할 올해의 영화로 손꼽히고 있다. 앞서 The Playlist, Indiewire, Rolling Stone, The Guardian 등 각종 매체가 2023년 베스트 영화로 선정한 가운데,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쉰들러 리스트' 이후 최고의 홀로코스트 영화"라고 극찬했고, 이어 알폰소 쿠아론 감독 역시 조나단 글레이저 감독이 달성한 영화적 성취에 대해 극찬하며 "금세기 가장 중요한 영화"라고 언급했다.

지난해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받고 지난 3월 열린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하며 화제를 모은 '존 오브 인터레스트'는 6월 5일 국내에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