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영화 스크린 현장

"소리내면 죽는다"의 기원…'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5.13 15:26 조회 1,831
기사 인쇄하기
콰이어트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이 오는 6월 개봉한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는 순간 공격하는 괴생명체의 출현으로 온 세상이 침묵하게 된 그날, 모든 것의 시작을 그린 이야기.

13일 공개된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2차 예고편은 뉴욕 도심에서 고양이와 함께 일상을 보내는 '사미라'(루피타 뇽오)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내 하늘에서 알 수 없는 섬광이 쏟아져 내리고, 거대한 폭발과 함께 들이닥친 괴생명체의 습격에 도시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모한다.

폐허가 된 빌딩숲 사이, 소리를 내는 순간 공격하는 괴생명체를 피해 숨은 '사미라'는 또 다른 생존자 '에릭'(조셉 퀸)과 힘을 합쳐 도시를 벗어나기 위한 계획을 세운다. 대도시로 확장된 세계관과 한층 거대해진 스케일이 예고되는 가운데, 지하철부터 성당까지 뉴욕 곳곳에서 소리 없는 사투를 벌이는 두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숨죽이게 하는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콰이어트

여기에 "모든 소리가 사라진 첫째 날"이라는 카피가 더해져 예측할 수 없는 위험과 공격이 도사리는 도시 한복판에서 살아남기 위해 이들이 벌일 사투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된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 내면 죽는다'라는 독특하고 신선한 설정과 함께 1, 2편을 합쳐 무려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리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 받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로 알려져 일찌감치 많은 화제를 모았다.

전편의 기획과 연출을 맡았던 존 크래신스키 감독이 각본을 맡고, 영화 '피그'로 시상식 31관왕, 65개 부문에 후보에 오른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노예 12년', '어스', '블랙 팬서' 등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한 루피타 뇽오를 비롯해 조셉 퀸, 디몬 하운수, 알렉스 울프 등 할리우드의 쟁쟁한 배우들이 합류해 기대를 모은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오는 6월 국내 관객들을 만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