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영화 스크린 현장

故 이선균 유작 '행복의 나라', 8월 개봉…10.26 사건 극화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5.10 09:25 조회 4,308
기사 인쇄하기
행복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선균의 유작 '행복의 나라'가 오는 8월 개봉한다.

'행복의 나라'는 1979년 대통령 암살사건 재판에서 단 한 번의 선고로 생사가 결정될 '박태주'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변호사 '정인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포스터는 서류를 치켜들며 변호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정인후'(조정석)의 모습과 꼿꼿한 모습으로 재판을 받는 '박태주'(이선균)의 모습이 대비되며 이들이 참여하고 있는 재판의 분위기를 짐작하게 한다.

또한 "1979년 대통령 암살사건 재판, 반드시 살려야 할 사람이 있다" 라는 카피는 '행복의 나라'가 한국 현대사를 뒤흔든 10.26 대통령 암살사건 속, 아무도 몰랐던 또 다른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을 보여주며 궁금증을 자극한다.

'행복의 나라'는 2004년 뮤지컬 '호두까기인형'으로 데뷔한 후 '스프링 어웨이크닝', '헤드윅' 등 다양한 작품에서 큰 사랑을 받은 데 이어, 영화 '관상', '엑시트', 드라마 '질투의 화신',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 '세작, 매혹된 자들' 등 분야와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 중인 배우 조정석이 법정에는 정의가 아닌 승패만이 있다고 믿는 변호사 '정인후' 역을 맡아 관객들 앞에 선다.

또한 다양한 작품에서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이선균이 한국 현대사를 뒤흔든 사건에 휘말린 강직한 군인 '박태주'로 분했다. 이 작품은 지난해 세상을 떠난 이선균의 유작이기도 하다. 그가 남긴 두 편의 유작 중 '행복의 나라'와 '탈출:사일런스' 중 '행복의 나라'가 먼저 개봉이 확정돼 관객과 만나게 됐다.

'행복의 나라'는 오는 8월 개봉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