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영화 스크린 현장

[60th 백상] '파묘' 이도현, 군복입고 신인상…연인 임지연 언급 "고맙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5.07 17:53 수정 2024.05.07 18:01 조회 4,771
기사 인쇄하기
이도현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도현이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부문 신인 연기상의 영예를 안았다.

7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60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이도현은 영화 '파묘'로 생애 한 번뿐인 신인상을 받았다.

공군 군악대에서 복무 중인 이도현은 이날 휴가를 받아 시상식에 참석했다. 군복을 입고 무대에 오른 이도현은 우렁찬 목소리로 경례를 한 뒤 "'파묘'라는 영화를 통해 절 선택해 주신 장재현 감독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함께 호흡을 맞춘 최민식, 유해진, 김고은 선배님에게도 감사함을 전합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도현

이어 "'봉길'이라는 역을 연기할 때 어려웠습니다. 감독님이 밉기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세상에 쉬운 연기가 없다고 생각했기에 도전이고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다음에 더 잘하겠습니다. 감독님. 다음에 또 써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사랑하는 우리 아버지, 어머니, 동생, 반려견 가을이, 지연아 너무 고맙다"라며 연인 임지연을 언급했다. 임지연은 드라마 '마당이 있는 집'으로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 올라 시상식에 참석했다.

'더 글로리'를 통해 인연을 맺은 이도현, 임지연은 지난 4월부터 공개 열애 중이다.

한편, 영화부문 여자 신인상은 '화란'의 김형서가 받았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