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뮤직

민희진 대표, 주술 경영 해명 "지인이 무속인…방탄 입대 물어본 건 엄마의 마음"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4.25 16:52 수정 2024.04.25 16:54 조회 2,335
기사 인쇄하기
민희진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민희진 어도어(ADOR) 대표가 경영에 있어 무속인에게 코치받았다는 하이브의 주장에 대해 해명했다.

25일 오후 서울 서초동에서 기자회견을 연 민희진 대표는 "지인이 무속인이다. 무속인이 무슨 불가촉천민도 아니지 않냐. 전 원래 점 보러 안 다닌다. 제가 하이브 때문에 정신과에 다녔는데 그래도 시원함이 안 풀리더라. 거기 가면 궁금한 거 물어보지 않나. 답답해서 고민 상담을 한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걸로 주술 경영? 말도 안 된다. 그 사람들이 더 (점) 보러 다닐 거다. 아니면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하겠냐"고 억울해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군 입대 가능성을 무속인에게 물어본 것에 대해서는 "솔직히 말해 뉴진스의 엄마의 마음으로 물어본 거다. 방탄소년단이 워낙 에이스다 보니 (그들이 군대를 가면) 뉴진스 홍보 전략을 짜는데 조금 더 수월하니까"라고 말했다.

민희진

하이브는 지난 22일 자회사 어도어의 수장이자 뉴진스의 총괄 프로듀서인 민희진 대표가 독립을 위해 경영권 찬탈을 모의했다고 주장하며 양사의 갈등이 표면화됐다.

금일(25일) 민희진 대표가 기자회견을 예고하자 하이브는 개최 약 한 시간 전 "여성 무속인이 경영사항을 전반적으로 코치하는 등 어도어의 심각한 '주술 경영'의 정황을 포착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희진 대표는 뉴진스의 데뷔 과정에서 하이브의 간섭으로 인해 정신적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최대 쟁점인 경영권 찬탈 시도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