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뮤직

아이칠린 초원, 야구 관람중 '파울볼' 맞아 병원 이송 "잠시 혼절"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4.17 09:39 조회 498
기사 인쇄하기
초원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걸그룹 아이칠린의 멤버 초원이 야구 경기 관람 중 파울볼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16일 아이칠린 소속사 케이엠이엔티는 "초원이 뒤통수에 파울볼에 맞아 잠시 혼절했으나 의식을 회복했다"고 전했다. 이어 "구단과 매니지먼트 스태프가 함께 병원으로 향했고 초원은 정밀 검진을 받았다. 큰 부상은 없었지만, 돌발 상황에 많이 놀란 것 같다"고 덧붙였다.

KT 위즈와 키움 히어로즈가 격돌한 이날 경기에서 아이칠린 멤버 예주와 이지는 각각 시구와 시타를 맡았다.

초원을 포함한 아이칠린 멤버들은 클리닝 타임(야구에서 5회 말 경기 후 운동장을 점검하는 시간)에 1루 응원단상에서 공연을 펼치기로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3회 초원이 파울볼에 맞으면서 공연은 취소됐다.

7인조 걸그룹 아이칠린은 지난 2021년 9월 데뷔했으며 지난달 미니 3집 '필린 핫'(Feelin Hot)을 발매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