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4일(일)

영화 스크린 현장

'범죄도시4' 김무열, 마동석에 맞서려고 10kg 증량…"전투력 기대해달라"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3.26 09:59 조회 3,332
기사 인쇄하기
범죄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김무열이 마동석과의 액션 연기를 위해 10kg을 증량했다.

개봉을 앞둔 '범죄도시4'측은 4세대 빌런 '백창기'로 분한 김무열의 캐릭터 스틸 8종을 공개했다. 

'백창기'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으로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떤 악행이든 저지르는 피도 눈물도 없는 인물이다.

공개된 스틸 속 '백창기'는 주무기인 단검으로 날렵한 액션을 선보이고, 자신을 방해하려는 누구든 제거하며 형형한 눈빛을 내뿜고 있어 보는 이들까지 서늘한 긴장감을 느끼게 만든다.

범죄

한층 커진 김무열의 몸집도 눈길을 끌었다. '백창기'의 묵직하면서도 날렵한 액션을 완벽하게 선보이기 위해 10kg의 체중 증량을 했다고 밝힌 김무열은 "'백창기'가 단검을 사용하고, 기술로 상대방을 제압하는 캐릭터이다 보니 무조건 증량하기보단 캐릭터에 맞는 몸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백창기'를 강력한 빌런으로 만들기 위해 배우, 제작진들과 하루를 통으로 상의하기도 했다"며 '백창기' 캐릭터를 구현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음을 밝혔다.

또한 "'백창기'는 말보다는 행동이 먼저인 인물이라, 어떤 위기가 닥쳐도 순간적으로 위기를 타개해 나간다. 전투력은 기대해도 좋다" 며 직접 '백창기'의 벌크업된 액션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오는 4월 24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