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방송 방송 인사이드

'한일 멜로 스타' 이세영X사카구치 켄타로가 만났다…대본 리딩 현장 공개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3.08 11:08 조회 790
기사 인쇄하기
켄타로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한국과 일본에서 멜로 장르로 두터운 팬덤을 형성한 스타 이세영과 사카구치 켄타로가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다. 

8일 오전 쿠팡플레이는 두 사람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사랑 후에 오는 것들'(감독 문현성)의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사랑 후에 오는 것들'은 운명 같던 사랑이 끝나고 모든 것을 잊은 여자 '홍'과 후회로 가득한 남자 '준고'의 사랑 후의 이야기를 그린 감성 멜로드라마.

대본 리딩 현장에서는 작품에 대한 배우들의 애정을 엿볼 수 있었다. 이세영과 사카구치 켄타로는 서로의 언어로 인사를 준비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고 홍종현과 나카무라 안 역시 남다른 각오를 다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본격적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호소력 짙은 열연으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세영은 '홍'의 감성 짙은 대사로 순식간에 현장을 몰입시켰고 사카구치 켄타로 역시 '준고'의 쓸쓸한 감정에 완벽하게 이입되며 공감을 이끌어냈다.

홍종현은 '민준'의 안타까운 마음을 연기하며 감정을 자극했고 나카무라 안 또한 '칸나'의 복잡한 심정을 호소력 짙게 표현해 내며 네 배우가 완성시켜 나갈 '사랑 후에 오는 것들'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사랑 후에 오는 것들' 캐스팅 소식이 전해진 후 한국과 일본의 팬들은 배우들의 조합에 큰 기대감을 보였다. 특히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과 '열녀박씨 결혼계약뎐', 법대로 사랑하라' 등에서 활약한 이세영과 영화 '남은 인생 10년'과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너와의 100번째 사랑' 등으로 큰 인기를 얻은 사카구치 켄타로의 멜로 호흡에 열광했다.

'사랑 후에 오는 것들'은 올해 중 쿠팡플레이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