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7일(화)

영화 스크린 현장

'칸 황금종려상 2회' 켄 로치 신작 '나의 올드 오크', 거장의 마지막 연출

김지혜 기자 작성 2023.12.01 14:31 조회 149
기사 인쇄하기
올드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2회에 빛나는 세계적 거장 켄 로치 감독가 4년 만의 신작 '나의 올드 오크'로 국내 관객과 만난다.

켄 로치의 영화를 국내에 도맡아 수입해오다시피 한 영화사 진진은 1일 "켄 로치 감독의 신작 '나의 올드 오크'가 2024년 1월 국내에 개봉한다"고 알렸다.

'나의 올드 오크'는 영국 북동부 폐광촌에서 오래된 펍 '올드 오크'를 운영하는 'TJ'와 마을에 찾아온 이방인 소녀 '야라'의 특별한 우정을 그린 감동 드라마이다.

1936년생인 켄 로치 감독은 영국을 대표하는 영화 감독이다.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나, 다니엘 블레이크'로 각각 제59회, 제69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으며 세 차례의 심사위원상(3등상)도 받았다. 영국 사회의 가장 어둡고 낮은 곳을 비추며 복지 제도와 계급 구조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전해온 세계적인 거장이다.

올드

4년 만의 신작 '나의 올드 오크'는 '나, 다니엘 블레이크'(2016), '미안해요, 리키'(2019)에 이어 영국 북동부를 배경으로 한 켄 로치 3부작의 대미를 장식하는 작품이다. 생기를 잃어버린 폐광촌의 오래된 펍 '올드 오크'를 배경으로, 공동체의 갈등을 넘어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제시하며 묵직한 여운을 전한다.

로치 감독은 제76회 칸영화제 프리미어 이후 인터뷰를 통해 "장편 영화를 다시 만들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하며 연출 은퇴를 시사했다. 앞서 두 차례 은퇴를 선언했다가 다시 돌아온 바 있지만, 87세의 노장이 다시 영화를 만들기는 쉽지 않아보인다. 거장의 마지막 연출작을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는 기회다.

'나의 올드 오크'는 켄 로치 감독과 오랜 호흡을 자랑하는 각본가 폴 래버티, 프로듀서 레베카 오브라이언, 페르소나 데이브 터너가 의기투합했다. 노장의 무르익은 연출력과 사회를 향한 문제 의식, 전작을 뛰어넘는 감동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