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3월 4일(월)

영화 스크린 현장

'3일의 휴가' 김해숙 "돌아가신 엄마에게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 눈물

김지혜 기자 작성 2023.11.27 16:52 수정 2023.11.27 17:13 조회 1,094
기사 인쇄하기
휴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김해숙이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27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역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3일의 휴가'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해숙은 "영화를 찍으며 자신의 엄마에게 하고 싶었던 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 세상 모든 자식들은 다 똑같다. 나 역시 '진주'(신민아)였고, 지금은 내 딸이 '진주' 처럼 하고 있다. 이 세상의 모든 자식들은 부모와의 관계가 그렇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진주가 내 이야기를 영화에서 대신 한 것 같다. 어떻게 보면 내 옆에 있는 가장 소중한 사람에게 날 너무 사랑하고 믿기 때문에 해야 할 말을 놓치는 경우가 있다. 진주(신민아)가 엄마(김해숙)에게 못다한 말을 나중에 꿈에서 하는데, 그 말을 나도 내 어머니에게 못 해드렸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휴가

이어 "(제 어머니에게) 너무 고맙고 감사하고 사랑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살아계실 때 이 말을 해드렸으면 더 좋았을 걸"이라고 속상해했다.

김해숙은 극 중에서 딸 진주에게 받지 않은 전화를 계속해서 건다. 영화를 연출한 육상효 감독은 이 장면의 의미에 대해 "우리 영화는 자식들에게 '엄마의 전화를 잘 받아라'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영화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김해숙도 "우리 딸도 제가 전화를 하면 잘 안 받는다. 딸과 한 집에 사는데 문자를 보내면 이틀 뒤에 답장이 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3일의 휴가'는 하늘에서 휴가 온 엄마 '복자'(김해숙)와 엄마의 레시피로 백반집을 운영하는 딸 '진주'(신민아)의 힐링 판타지 영화. 영화는 오는 12월 6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