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영화 스크린 현장

'서울의 봄' 김성수X'노량' 김한민, 메가토크로 만난다…경쟁 아닌 상생

김지혜 기자 작성 2023.11.20 12:47 조회 107
기사 인쇄하기
김한민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서울의 봄'의 김성수 감독과 '노량: 죽음의 바다' 김한민 감독이 한국영화의 상생을 위한 특별한 만남을 예고했다.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노량: 죽음의 바다'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김한민 감독이 바쁜 일정 속에서도 '서울의 봄'의 지원 사격을 위해 오는 21일 열리는 '서울의 봄' 메가토크에 참석해 김성수 감독과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이 만남이 흥미로운 것은 한 달 간격으로 신작을 개봉하는 두 사람이 경쟁이 아닌 상생을 위 협업을 진행한다는 점이다.

김성수 감독에 대한 감독으로서의 존중의 마음으로 함께하게 된 이번 메가토크는, 진취적인 스토리와 깊이감 있는 연출을 선보여온 김한민 감독이 어떤 관점에서 '서울의 봄'을 바라보며 관객들과의 소통을 이어갈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서울

특히, 김한민 감독은 '한산: 용의 출현'과 '명량'을 통해 그리고 김성수 감독은 '서울의 봄'을 통해 한국 역사에서 가장 치열하고 뜨거웠던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다는 공통점이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GV를 진행하는 김성수 감독이 12월 20일 개봉을 앞둔 김한민 감독의 신작 '노량: 죽음의 바다'의 GV 게스트 자리를 미리 약속해 서로의 영화는 물론, 한국 영화를 응원하는 이들의 훈훈한 케미에 대한 기대가 모아진다.

11/21(화) 오후 7시에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김성수 감독과 김한민 감독의 메가토크는 메가박스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로 오는 22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