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방송 방송 인사이드

[스브수다] '희망TV' 박상원-최영주 "27년 쌓인 이야기가 감동적인 역사"

강경윤 기자 작성 2023.11.18 09:37 수정 2023.11.21 07:30 조회 783
기사 인쇄하기
희망tv 박상원 최영주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대한민국 사회공헌 프로그램 SBS '희망TV-AGAIN 기아체험 24시간'(이하 '희망TV')의 MC를 맡은 배우 박상원과 최영주 아나운서가 의미있는 프로그램과 함께 한 소감에 대해서 밝혔다.

지난 17일 '희망TV' 기아체험 생방송이 진행된 경기도 광명시에 위치한 아이벡스 스튜디오 녹화장에서 만난 박상원과 최영주 아나운서는 24시간 동안 단식을 하며 기아의 고통을 함께 나누려는 참가자들을 따뜻하고 유쾌하게 다독였다.

희망tv 박상원 최영주

특히 SBS '희망TV'가 시작되기 전부터 이 행사를 발전시켜온 배우 박상원은 "이렇게 긴 시간이 흘러서도 '희망TV' 기아체험24가 계속 이어질 수 있다는 게 매우 감동적이다."라면서 "방송인으로서도 이런 중년의 나이가 되어서 진행을 할 수 있다는 게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희망TV'는 지난 27년 동안 국내 대표적인 사회 공헌 프로그램으로 굳건히 자리하며, 정기 후원자는 38만6000여명, 누적 후원금은 5696억원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1997년부터 시작돼 12년 간 이어져온 '기아체험 24시간'은 약 15년 간 중단됐다가 올해부터 다시 부활했다.

희망tv 박상원 최영주

박상원은 "지난주에도 네팔에 가서 지원 활동도 하고, 학교도 세우고 왔다. 그곳에서 만난 아이들의 반짝이는 눈을 마주한 경험을 살려 생생한 멘트를 전하고 있다."면서 "기아체험 24 참가자들에게 '지금 김치찌개에 삼겹살 생각나시죠?'라고 기습적으로 질문하며 허를 찌르는 말로 지칠 수도 있는 참가자들을 응원한다."고 설명했다.

SBS 1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하자마자 MC를 맡은 최영주 아나운서에게도 이 프로그램은 특별할 수밖에 없다.

희망tv 박상원 최영주

최영주 아나운서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한 해외 봉사가 방송생활의 터닝포인트였다. 나를 정신 차리게 했다고 할까."라고 재치있게 설명하면서 "섭외를 받을 때 특별한 느낌이 드는 프로그램들이 있는데 '희망TV'가 그렇다. 특히 올해엔 시간이 쌓여간 부분들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라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희망TV'는 지난 28년 동안 시청자들의 후원으로 새로운 삶을 살게 된 후원 아동과 우리 이웃들의 모습을 통해, 나눔이 만들어 낸 놀라운 변화에 대해 조명하며 큰 감동을 줄 예정이다. 최영주 아나운서는 "후원을 통해 달라진 해외 아동들의 모습을 보고 눈물이 났다. 눈물을 훔치며 진행을 하느라 힘들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박상원은 "'Again'이라는 타이틀이 붙었는데, 나는 개인적으로 'Re Start'라고 생각한다. 새롭게 시작해 앞으로 계속 역사를 쌓아갈 수 있길 바란다."면서 "앞으로 계속 키워가면서 더 큰 영향력과 소중한 역사를 계속 키워나갔으면 한다. 그 행보에 저도 같이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희망tv 박상원 최영주

사진=백승철 기자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