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6일(일)

스타 스타는 지금

'이혼' 박지윤 "아이들 덕분에 버텨…진실 아닌 말과 싸울 것"

김지혜 기자 작성 2023.11.17 09:40 수정 2023.11.17 10:32 조회 3,758
기사 인쇄하기
박지윤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최근 이혼 소식을 전한 방송인 박지윤이 홀로서기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16일 박지윤은 SNS에 "많은 분들이 안부를 물어오셨는데 오랫동안 답장을 못 드려 걱정을 끼친 것 같다"며 "저는 그 사이 '크라임씬 리턴즈'의 마지막과 '여고추리반'의 시작을 여는 촬영도 했고, 지친 몸과 마음은 아이들 덕분에 다잡고 잘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 저를 둘러싼 수많은 말과 글들을 접했다. 사실인 것도 있고, 사실이 아닌 것들도 있었다. 그리고 내가 나의 지난날을 다 기억 못 하나 싶게 완전히 가공된 것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박지윤은 "지금 여기에서 그것들을 바로잡고 변명하고 싶지는 않다. 다만 그 시간들을 통해 지난날의 저를 많이 돌이켜보고 반성했다"면서 "무언가에 홀린 것처럼 충동적으로 했던 행동도 있고, 의도가 왜곡되어 상처를 드린 것도 있고, 잘못인 줄 모르고 행했던 것도 있지만 모두가 다 제 불찰이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스물넷 철 모르는 어린 나이에 방송에 입문해 하루하루를 조바심 내며 살아왔다"면서 "가시 돋쳤던 저를 한 번만 품어주시고, 두 아이의 엄마로 다시 홀로서기하려는 저에게 응원을 나눠 달라"고 진솔한 속내를 드러냈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끝까지 싸우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박지윤은 "진실이 아닌 말과 글로 제 아이들의 앞날에 상처가 된다면 그것만큼은 대상을 가리지 않고 싸우겠다. 다만 SNS나 온라인이 아닌 법의 테두리 안에서만 싸우겠다"고 말했다.

글 말미에는 "큰 결심을 하고 집을 나설 때는 분명 날이 따뜻했던 것 같은데 어느덧 계절이 바뀌어 제법 추운 겨울이 되었다. 그리고 오늘은 저보다도 더 응원이 필요한 중대하고도 힘든 싸움을 하는 수험생들이 있다. 제 조카를 비롯해 수험생들도 인생의 첫 파도를 잘 넘길 바란다"고 이날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에게 응원과 격려를 보냈다.

최근 박지윤은 KBS 입사 동기이자 남편이었던 최동석과 결혼 14년 만에 파경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이혼 소식 후 SNS와 커뮤니티 등에는 두 사람의 이혼 사유에 대한 근거 없는 추측들이 난무했다. 이에 박지윤 측은 불륜설 등 루머를 유포한 인터넷 사이트 댓글 게시자 한 명과 동영상을 게시한 유튜버 4명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