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스타 스타는 지금

경찰 "이선균-지드래곤, 물증 없이 진술로 마약 수사 착수"

강경윤 기자 작성 2023.11.13 15:34 수정 2023.11.13 16:35 조회 2,878
기사 인쇄하기
이선균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경찰이 배우 이선균과 가수 지드래곤의 마약 투약 혐의 수사와 관련해 명확한 물증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13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관계자는 정례 기자간담회에서'명확한 물증 없이 진술만 가지고 수사에 착수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맞다"라고 인정하면서도 "수사 대상자가 다른 사람 범죄에 대해 진술할 때 확인하지 않을 수 없으니 입건 전 조사를 한 것인데 그 내용이 알려진 것"이며 "저희는 할 수 있는 것들을 차근차근히 해나가는 단계"라고 밝혔다.

인천경찰청은 지난달 28일과 지난 6일 이선균에 대한 간이 시약 검사와 국과수 정밀검사를 실시했으나 음성의 결과가 나왔다. 경찰은 자진 출두 한 지드래곤에 대한 마약 검사를 실시한 상태다.

지드래곤

이선균과 지드래곤에 대한 무리한 수사라는 비판이 나온 것에 대해서 경찰은 "마약범죄 수사는 국립과학수사원 감정 결과뿐만 아니라 관련자 진술, 포렌식 자료 등을 종합해서 혐의 여부를 판단한다"며 "현재까지 음성이 나왔다고 무리한 수사라고 단정하는 것은 다소 무리한 판단이다.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기 전인 내사(입건 전 조사) 단계에서 해당 사실이 알려져 수사가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적법한 절차에 따라 계속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선균은 2차 경찰조사에서 마약을 투약한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강남 유흥업소 실장 B씨에게 속아 투약했을 뿐 고의성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지드래곤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서 전면 부인하고 있다.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