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영화 스크린 현장

'노량:죽음의 바다', 12월 20일 개봉 확정…이순신 3부작의 대미

김지혜 기자 작성 2023.11.13 12:01 수정 2023.11.13 16:37 조회 288
기사 인쇄하기
노량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가 12월 20일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예고편과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

13일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최후의 전투를 앞둔 이순신과 각자 다른 결심으로 전장에 나서는 삼국의 상황이 그려져, 더욱 치열해진 전투가 어떻게 영화에 담길지 기대감과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무엇보다 최후의 전투를 앞둔 '이순신' 장군 역할을 맡은 김윤석의 변신이 관객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킨 바, 공개된 티저 예고편에서 <노량: 죽음의 바다>의 현명한 장수 이순신을 만나 볼 수 있다. 여기에 수세에 놓인 절체절명의 상황에서도 이순신 장군에게 맞서고자 하는 왜군 군영의 모습과 함께 실리와 의리 사이에서 고민하는 명나라 수군의 상황까지 등장하며 노량해전을 앞둔 조선의 상황을 가늠해 볼 수 있다.

노량

이윽고 조선과 왜, 명나라까지 합류한 해상 전투가 등장하는 티저 예고편의 말미에는 조선의 바다를 지키는 조선군들의 모습이 함께 담겨 반가움을 안김과 동시, 올겨울 스크린으로 만날 위대한 전투의 서막을 느끼게 한다. 더욱 치열해진 전투 현장과 함께 이순신의 "반드시 놈들을 열도 끝까지라도 쫓아서 기어이 완전한 항복을 받아내어야 한다"는 독백은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만 느낄 수 있는 승리의 쾌감을 예고한다.

이와 함께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서는 최후의 전투를 준비하는 '이순신' 장군 역의 김윤석과 더불어 왜군 최고지휘관 '시마즈' 역의 백윤식, 명나라 수군 도독 '진린' 역의 정재영과 명나라 수군 부도독 '등자룡' 역의 허준호까지 삼국을 대표하는 장수들의 위용을 확인할 수 있다. 비장한 눈빛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주는 이들은 더욱 치열해진 전투의 현장에서 선보일 서사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오는 12월 20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