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뮤직

"탈색 안했다"던 지드래곤, 머리카락 제외 온몸 제모 상태

강경윤 기자 작성 2023.11.10 16:32 조회 447
기사 인쇄하기
지드래곤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지드래곤(35·권지용)이 머리카락을 제외한 온몸을 제모한 상태에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을 알려졌다. 지드래곤은 지난 6일 진행된 간이 시약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마약 혐의를 받는 지드래곤은 지난 6일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자진 출석해 첫 조사를 받았다. 당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하기 위해 지드래곤의 모발과 다른 체모를 추가 채취하려고 했으나 몸 대부분을 제모한 상태였다. 경찰은 결국 결국 체모 대신 모발과 함께 손톱을 채취해 국과수에 보냈다. 현재 정밀감정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당시 지드래곤은 "탈색을 언제 했나."라는 질문에 대해서 다소 황당한 듯한 표정을 지으며 "탈색 안했는데요."라고 답한 바 있다.

지드래곤은 "평소에도 원래 제모를 한다"며 경찰 조사를 앞두고 제모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에 따르면 손톱을 통한 분석은 5∼6개월 전의 투약 여부를 알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백승철 기자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