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방송 방송 인사이드

'미우새' 이상민 "아픈 母, 날 못 알아봐…'사랑해'라고 말하고 싶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3.10.16 08:30 수정 2023.10.16 10:10 조회 754
기사 인쇄하기
이상민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겸 방송인 이상민이 6년째 투병 중인 어머니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15일 오후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민이 이상민, 임원희와 함께 자신의 아버지의 묘소를 찾은 모습이 공개됐다. 김종민은 아버지의 이른 죽음으로 힘들었던 학창 시절을 회고했다.

김종민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이상민은 "나는 아버지와 추억이 없다. 우리 집이 메인이 아니었다"며 어머니가 두 번째 부인이었던 사실을 밝혔다. 이어 "그래서 (아버지가) 집에 자주 오지 않으셨다. 어머니가 우리 셋이 있는 사진이 없어서 합성해서 가족사진을 만들었다.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크게 아버지란 존재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또한 투병 중인 어머니의 건강 상태를 전하기도 했다. 이상민은 "엄마가 지금 건강이 많이 아프시고 6년째 계속 안 좋아지시는 걸 보고 있다. 지금은 나를 못 알아보시고 말도 못 하신다."고 현재 상태를 전했다.

이상민

이상민은 "아프신 상황보다 엄마 얼굴 보는 게 너무 힘들다. 지금까지 내가 알던 악착같던 엄마가 아니"라며 "잠깐 엄마에게 섬망 증세가 왔었다. 잠깐 일시적으로 오는 치매다. 병원에서 행방불명이 됐다. 갑자기 새벽에 없어지셔서 새벽 6시에 겨우 전화가 됐다. '너 왜 안 와. 나 집에 있는데' 하시는데 과거 망원동에 중국집 하시던 곳에 계셨다. 택시 기사분께 부탁해 병원에 겨우 다시 오시게 했다"고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어머님이 기적적으로 회복되면 꼭 해주고 싶은 말이 있느냐"고 묻자 이상민은 "'사랑해'라고 말해주고 싶다. 정말 많이 못했던 이야기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이상민의 사연에 현재 아픈 어머니를 모시고 있는 MC 서장훈과 모벤져스는 모두 눈물을 쏟았다. 더욱이 이상민의 어머니는 장기간 '미우새'에 출연한 바 있었기 때문에 더욱 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MC 신동엽은 "저희와 꽤 긴 시간 함께 하셨기에 더 마음이 아픕니다. 빨리 좋아지셨으면 좋겠다"고 건강 회복을 기원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