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5일(목)

방송 방송 인사이드

'7인의 탈출' 주역 엄기준X이준X윤종훈, '런닝맨'서 역대급 탈출 레이스

김지혜 기자 작성 2023.10.15 16:31 수정 2023.10.16 15:22 조회 124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SBS '런닝맨'에서는 역대급 탈출 레이스가 펼쳐진다.

최근 '런닝맨'은 이목을 집중시키는 독특한 세트로 화제를 모았는데 이번에는 고퀄리티 초대형 밀실 세트를 공개한다. 불구덩이 속 밀실에 갇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탈출해야 하는 상황이 발발하자, 멤버들은 "왜 이렇게 까지 해!", "진짜 방 탈출 같다", "장난 아니네, 어마어마해"라며 당황스러움과 동시에 폭발적인 반응을 선보였다.

의문의 장소에 갇힌 멤버들은 '멘붕'에 빠진 가운데. '꾹형사' 김종국은 남다른 기지를 펼쳤다. "잠깐만..."이라며 예리한 눈썰미로 결정적 단서를 발견해 멤버들의 환호성을 자아냈고, 또 유재석은 '유지니어스'답게 특유의 꼼꼼함으로 도구를 활용해 한층 더 발전된 모습을 선보이며 탈출에 기여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런닝맨'에 처음 출연한 엄기준은 예능에 낯가리는 것도 잠시. 본능에 가까운 괴력을 발휘해 '예능 반항아'로 거듭났는데 이에 멤버들은 "형 (예능) 이렇게 하는 거 아니에요!", "과몰입했네", "예능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라며 경악과 함께 폭소를 끌어냈다. 이어 멤버들은 탑승 인원이 제한된 차량을 마주하는 등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가 펼쳐졌는데 반전 상황 속 엄기준은 "집에 갈래요"라며 폭탄 발언을 하기도 했다.

과연 10인은 무사히 탈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오늘(15일) 오후 6시 15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