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뮤직

김장훈의 선한 영향력...'누워서 보는 콘서트' 대구공항서도 연다

강경윤 기자 작성 2023.09.20 07:31 조회 103
기사 인쇄하기
김장훈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가수 김장훈의 중증장애인을 위한 '누워서 보는 콘서트'의 선한 기운이 대구에서도 이어진다.

오는 26일 오후 4시 대구국제공항 국내선 여객터미널 2층 특설무대에서 '누워서 보는 콘서트 (누콘)'가 개최된다.

'누워서 보는 콘서트'는 객석 1열에 중증장애인들을 초대해 함께 관람하는 아주 특별한 공연이다. 지난 4월 코엑스 별마당도서관, 5월 김포국제공항 내 상설 무대에서 각각 성황리에 열려 선한 영향력을 전파한 바 있다.

세 번째를 맞이한 '누워서 보는 콘서트 in 대구공항'은 한국공항공사가 지정한 '공항 문화의 날 이륙데이(26Day)'의 일환이자 대구공항 국내선 터미널 개관 기념으로 더욱 의미 있게 펼쳐진다.

특히 이번 공연에 앞서 대구공항에서는 '누콘'의 기획의도에 크게 공감하며 최근 와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barrier free) 화장실을 공항 내에 설치했다. 일회성 공연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중증장애를 지닌 분들의 실재적인 편의를 돕고 각종 공공 시설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을 덜 수 있도록 한 세심한 배려와 따뜻한 마음들이 모여 실제 사례로 이어졌다는 것에서 높은 귀감을 사고 있다.

김장훈

김장훈은 "대구공항 국내선 터미널 개관 기념 행사를 중증장애인 인식 개선 캠페인 '누콘'으로 열어 주신 대구공항과 한국공항공사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일전에 K-공항을 나눔 공항으로 만들어 전 세계에 알리면 참 멋있을 것 같다라는 얘기를 나눴었는데 추진력 있게 진행되어 감사하다. 국가의 랜드마크인 공항에서의 한 걸음이 '누콘'의 취지인 장애인 인식 개선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누콘'에는 김장훈을 필두로 '스티커 사진'으로 MZ세대에 많은 사랑을 받으며 신예 음원 강자로 부상한 21학번, '미스터트롯2' 출신 트로트 가수 황기동이 출연하여 흥겨운 축하 무대를 선사한다.

한편, 김장훈은 '누콘'을 비롯해 앞으로도 예술 문화를 통한 장애인 인식 개선 캠페인을 꾸준히 이어 나가며 장애인, 비장애인 구분 없는 편견 없는 세상을 위해 계속해서 희망과 용기를 전할 예정이다.

사진 = 꾸미루미, 더메르센 제공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