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7일(수)

뮤직

바다, '도박 파문' 슈와 불화 고백 "쓴소리하고 멀어져…돌아오길"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9.17 09:55 조회 10,318
기사 인쇄하기
바다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바다가 도박 물의를 일으킨 슈에게 쓴소리를 했다가 멀어졌다고 밝혔다.

바다는 최근 SNS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S.E.S. 재결합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바다는 "만약 완전체로 뭉친다면 지금 저희 나이에 맞게 편곡될 음악이 나올 것"이라며 "멤버들 각자 수많은 일이 있었다. 각자의 인생을 겪어본 후에 부르는 S.E.S.의 노래는 어떨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멤버 슈를 언급하며 "슈의 인스타그램을 보시는 분들이 계실 거다. '이거 아니다' 싶은 것이 있으면 아끼니까 할 수 있는 이야기들을 해주셨으면 좋겠다. 저 혼자만 이런 이야기를 하다보니 슈와 사이가 멀어진 감이 있다. 어쨌든 아닌 건 아니니까 슈에게 언니로서 이야기해주고 싶었던 것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왜 그런 사건이 벌어진 뒤, 바로 탱크톱을 입으면 안 되는지 슈에게 설명했다. 슈는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운동을 한 건데 그땐 '탱크톱 입고 운동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그런데 나한테 '언니는 입잖아'라더라. 지금 그렇게 입으면 어떤 사람들은 정신 못 차렸다고 생각할까봐 염려가 됐다. 내가 그런 잔소리를 하니 슈가 싫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보수적이었을지 모르지만 제가 아는 슈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좋지, 화려한 예전 S.E.S. 모습만 보여줄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다. 쓴소리를 많이 해서 멀어졌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바다

바다는 "슈야. 정신을 차려야 돼. (나는) 쓴소리를 할 수 밖에 없었다. 네 주변에 정말 너를 위한 사람들이 있는지를 봐. 너에게 귀에 듣기 좋은 소리만 하는 사람들? 그 사람들은 어쩌면 너를 녹이고 있는 걸지도 몰라. 진짜 네가 없어질 수도 있어. 네가 이제 그런 일을 안 한다고 해서 끝난 것이 아니다. 네가 그 이후에 어떤 삶을 살아가는지 보여주는 것이 중요한 거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아울러 "난 누구보다 진짜 S.E.S. 노래를 하고 싶다. 그걸 위해서 네 옆에 있었고 응원했었다. 마지막인데 더 늦기 전에 너를 찾아서 꼭 돌아오길 바란다. 꼭 너로 만나길 바라. 그래야지만 S.E.S 노래도 다시 부를 수 있는 자격이 있는거야. 지금 네 전화 못 받고 문자에 답하지 못하는 건 언니도 너한테 쓴소리 하기 싫고 상처주기 싫어"라며 간곡한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나이가 있고 가족이 있으니 더 책임져야 한다. 정신 차리고 너와 어울리는 자리로 다시 돌아오길 바란다. 네 주변에 있는 이상한 사람들이 제발 전부 다 떨어져 나갔으면 좋겠다"라고 진심을 담아 조언했다.

1997년 데뷔한 S.E.S.는 '아임 유어 걸(I'm Your Girl)', '너를 사랑해', '드림스 컴 트루(Dreams Come True)' 등을 히트시키며 90년대 후반 최고의 걸그룹으로 사랑받았다.

멤버 슈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해외에서 총 7억 원대 상습 도박을 한 혐의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자숙이 시간을 보내다 지난해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SES 멤버들과 함께 출연했고, 이후 개인 방송을 통해 복귀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