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금)

영화 스크린 현장

"이 영화는 봐야 해"…마틴 스코세이지, 디카프리오와 만든 역작, 어떤 영화?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9.15 11:40 조회 198
기사 인쇄하기
플라워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할리우드 거장'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신작 '플라워 킬링 문'(Killers of the Flower Moon)이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로버트 드 니로의 재회를 예고하며 높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플라워 킬링 문'은 20세기 초 석유로 갑작스럽게 막대한 부를 거머쥐게 된 오세이지족 원주민들에게 벌어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제76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첫 공개된 이후 언론과 평단의 뜨거운 호평이 쏟아졌다. 

먼저,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하고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갱스 오브 뉴욕', '에비에이터', '디파티드', '셔터 아일랜드',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에 이어 '플라워 킬링 문'으로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과 6번째 호흡을 맞춘다. 참여하는 작품마다 강렬한 열연을 펼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과 만나 다시 한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것을 예고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페르소나 로버트 드 니로 또한 '플라워 킬링 문'을 통해 명실상부 할리우드 대표 배우로서의 저력을 입증할 예정이다. '비열한 거리', '택시 드라이버', '성난 황소', '좋은 친구들', '아이리시맨' 등 마틴 스코세 이지 감독과 9차례 호흡을 맞춰온 로버트 드 니로가 '플라워 킬링 문'을 통해 어떠한 열연을 펼칠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과 오랜 인연을 쌓으며 폭발적인 시너지를 보여줬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로버트 드 니로가 '플라워 킬링 문'에서 선보일 한층 더 깊어진 호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레전드와 레전드의 만남으로 올가을 강렬한 마스터피스의 탄생을 예고하는 '플라워 킬링 문'은 오는 10월 극장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