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9일(수)

스타 스타는 지금

김영옥이 뿔난 가짜뉴스 뭐길래...김혜은도 속은 황당한 '사망설'

강경윤 기자 작성 2023.09.14 11:05 수정 2023.09.14 11:08 조회 1,115
기사 인쇄하기
김혜은 김영옥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원로 배우 김영옥(85)이 사망설을 담은 가짜뉴스를 보다 못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김영옥은 지난 13일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꾸 나보고 죽었다고 그런다. (가짜뉴스에) 다들 살짝 놀랐다고 하더라. 또 어떤 분은 한참 울기도 했다. 그런 가짜 뉴스가 나오면 동창한테서도 연락이 온다. '너 죽었다는데, 너 알어?'라고 물어보면, '살아서 어쩌냐'라고 한다."면서 "그런 장난을 왜 치냐."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또 김영옥은 "살 날이 많은 사람이면 그냥 웃고 넘기겠는데, 살 날 얼마 안 남은 사람 가지고 그러지 말아라"고 일침했다. 1938년생인 김영옥은 1957년 연극 '원숭이손'으로 연기를 시작한 뒤 1959년 춘천방송국 아나운서로 방송가에 진출해 60년 넘는 시간 동안 활발하게 배우로서 활동해 왔다.

올초 유튜브를 중심으로 김영옥이 세상을 떠났다는 가짜뉴스가 확산되자, 팬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급기야 배우 김혜은은 문제의 가짜뉴스를 접한 뒤 사망설이 진짜라고 오해해 "식사 한번 못 뫼신 그 후회 때문에 많이 울었다."라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