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금)

스타 스타는 지금

김보성, 두 아들과 불화 고백 "연락 차단 됐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9.13 08:20 조회 2,322
기사 인쇄하기
김보성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김보성이 두 아들과 불화를 겪고 있다고 고백했다.

김보성은 1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짠당포'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허석김보성'으로 이름을 바꾼 이유와 군면제를 받은 사연,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 등을 공개했다.

자신의 짠당포 물건으로는 가족 앨범을 꺼냈다. 사진에는 두 아들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김보성은 "저 시기가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절"이라며 "지금은 훌쩍 자란 아들들과 사이가 안 좋아서 볼 때마다 가슴 아프다. 타임머신이 있다면 그때로 돌아가고 싶다"라고 고백했다.

김보성은 "두 아들과 평범한 관계로 지내는 게 꿈"이라며 ""아들들에게 사나이, 남자만 강조했던 것 같다. 현재는 두 아들과 연락이 차단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아들들과 사이가 소원해진 이유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보성은 "방송에서 말하는 데 한계가 있다. 내 위주로 얘기했다고 오해가 생길 수 있다"고 조심스러워 했다.

이를 듣던 또 다른 게스트 덱스는 "형이 관계를 회복하고 싶어하는 게 느껴졌다. 아들의 입장을 배려한다는 게 느껴졌다"고 털어놨다.

김보성은 "(부자가) 대화를 하는 사람들도 있을 텐데 나는 만날 수가 없으니까"라며 "젊은 사람들이 볼 때 내가 잘못했을 수도 있다. 난 아버지가 처음이었고, 또 내가 잘못한 것도 있다고 인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잘 살아있길 바란다. 보고 싶은 건 정도가 이제 지났다"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