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영화 스크린 현장

'1947 보스톤' 하정우 "임시완, 진짜 운동선수 같아…서윤복 선생님도 좋아할 것"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9.11 16:45 수정 2023.09.11 17:03 조회 86
기사 인쇄하기
하정우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하정우가 후배 임시완의 성실함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1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역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하정우는 처음으로 작품에서 스승 역할을 한 것에 대해 "감독과 선배 역할은 저도 처음이다. 오늘 영화를 보고 든 첫 생각은 임시완 씨와 제가 한 화면에 잡혔을 때 '내가 좀 나이가 찼구나'라는 생각이었다. 그 외에 특별한 건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정우 임시완

이어 "손기정 선생님이 선수단을 이끌고 보스톤 대회 여정에 오르셨는데, 어떤 책임감이 있었던 것 같다. 베를린 올림픽 때 태극기를 달지 못했던 것에 대해서 선배로서 책임을 느끼고, 이번만큼은 꼭 태극기를 달고 대회에 참가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셨을 것이다. 손기정 선생님의 그런 마음을 생각하면서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임시완에 대해서는 "진짜 운동선수 같았다. 시완이가 정말 준비를 잘했다"라고 칭찬했다.

보스톤

이어 "그 모습들을 지켜봐서 그런지 대회 장면을 찍을 때는 자연스럽게 감정이 올라왔던 것 같다. 진심으로 응원해주고 싶었다"며 "대회 대부분을 호주 멜버른 근처에서 찍었는데 그때가 마침 영화 후반 촬영이었다. 완성본을 오늘 처음 봤는데 임시완이 너무 훌륭하게 표현해줘서 서윤복 선생님이 좋아하시지 않을까 한다"고 뿌듯해했다.

'1947 보스톤'은 1947년 광복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마라토너들의 도전과 가슴 벅찬 여정을 그린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27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