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9일(수)

방송 드라마

'소옆경2' 전성우, 최강빌런 '덱스'였다...안방극장 '충격'

강경윤 기자 작성 2023.09.03 08:38 조회 384
기사 인쇄하기
전성우 소옆경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전성우의 정체가 밝혀졌다.

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극본 민지은/연출 신경수) 10회에서 전성우의 두 얼굴이 밝혀졌다. 전성우의 실체가 법의학자 한세진이 아닌 최악의 범죄 설계자 '덱스'였던 것.

이날 한세진은 마중도(전국환 분) 부검 의뢰를 받아 부검을 진행하는 도중 위 안에 발견된 흰색의 불투명한 결정형태를 찍어 먹어보는 과감한 행동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양치영(조희봉 분) 살인사건의 내막을 알게 된 진호개(김래원 분)와 마태화(이도엽 분)의 대치 순간, 상기된 표정으로 등장한 한세진을 보고 당황하는 진호개의 모습이 그려졌다.

짧은 순간에 진호개는 한세진이 자신의 수사에 혼선을 준 범죄 설계자 '덱스'라는 것을 단번에 알아차렸다. 순식간에 여유를 되찾고 독기 어린 눈빛으로 진호개와 대면하고 있는 한세진의 모습으로 두 사람의 불꽃 튀는 대치가 그려졌다.

이후 긴장감 넘치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한세진과 진호개, 마태화가 있던 카라반이 폭발,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사체 발견으로 엔딩을 맞이해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물들였다. 종영까지 단 2회만 남겨둔 상황 속 역대급 빌런 '덱스'의 최종 설계는 어떻게 그려질 것인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더한다.

한편,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는 화재 잡는 소방, 범죄 잡는 경찰 그리고 증거 잡는 국과수가 전대미문, 전무후무 사건과 맞서는 업그레이드 공조를 그리는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