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방송 방송 인사이드

이경실, '혼전임신' 아들과 인연 끊은 사연 "4개월간 안 봤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8.27 12:46 조회 17,565
기사 인쇄하기
이경실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방송인 이경실이 아들과 인연을 끊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이경실이 출연해 아들 부부를 언급했다.

이경실은 "1년 반 만에 '동치미'에 나왔다"며 "(아들) 보승이가 사고를 쳤다. 속 끓는 사연"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아들의 혼전임신으로 속앓이를 했던 사연을 밝혔다.

이경실은 "2021년 7월쯤 아들이 새벽 아르바이트를 끝내고 잠깐 쉴 수 있는 월세방을 구했다. 아들이 여자친구가 있는 건 알았는데 거기서 뭔가 역사적인 일이 벌어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날 설거지를 하고 있는데 아들이 할 얘기가 있다고 했다"며 "'아기 가졌니?'라고 물었다. 뭔가 느낌이 왔다. 그 말을 하면서도 '설마'했다"고 회상했다.

이경실은 "아들이 '네'라고 하더라. 그래서 '군대도 안 갔다 왔는데, 네가 지금 23살인데 애를 낳겠다고?'했더니 아기 심장 소리를 들었다며 낳겠다고 했다"며 "이야기를 듣는데 '끝났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화가 난 이경실은 아들과 연락을 끊었다. 이경실은 "아기를 낳고 100일 지나고 4개월이 될 때까지 안 봤다. 가족들과는 연락을 하는데 나는 안 봤다"고 말했다.

"아들 부부와 언제 다시 만나게 됐냐"는 질문에 "어린 애들이 애를 낳고 부모의 책임을 안 지는 게 염려스러웠다. 다행히 보니까 며느리 될 애가 애를 잘 키웠다. 안심이 됐다. '그래 이 정도면 됐다'는 생각이 들어서 식사 초대를 했다"고 답했다.

이경실은 "며느리를 꼭 안아주며 환영해줬다. 지금은 보승이보다 며느리 입장에서 안아주면서, 잘 살고 있는 고부 사이"이라고 말했다.

이경실의 아들인 손보승은 2016년 드라마 MBC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로 데뷔해 배우로 활동 중이다. OCN '구해줘 2',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SBS '펜트하우스', JTBC '알고 있지만,' 등에 출연했으며,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국민가수'에도 출연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