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키 큰 여자만 좋아한다?"…허경환, '강심장리그'서 연애 루머 해명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8.15 13:03 수정 2023.08.15 17:52 조회 103
기사 인쇄하기
허경환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SBS '강심장리그'에서는 개그계 대표 꽃미남 허경환이 출격해 자신을 둘러싼 연애 관련 소문에 대해 해명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허경환은 '개그계 꽃미남'이라는 별명이 무색하게 연애를 쉰 지 오래됐다고 말해, 토크 시작부터 그를 둘러싼 연애 루머에 대해 불을 지폈다. 이어 출연자들은 허경환이 아직까지 솔로인 것에 의문을 표하며, 그를 둘러싼 연애 관련 루머에 대한 진실 공방이 벌어졌는데. '허경환은 키 큰 여자만 좋아한다'는 소문에 대해선 "웬만하면 나보다 크다"고 받아치며 실제 장신의 썸녀와 있었던 일화를 공개, 작은 키 때문에 벌어진 웃지 못할 뽀뽀 에피소드를 풀어내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허경환은 '미모의 여성이 없으면 술잔을 안 든다'는 루머에 대해선 "마음에 드는 여성이 없으면 술잔을 안 든다"라고 정정하며, 술기운에 흔들리거나 마음에 없는 소리를 하게 될까 봐 그런 것이라고 해명을 했다. 이에 오해가 풀리는 듯했으나, '소개팅녀와 만취된 채로 홍대 거리를 누비고 다녔다'는 추가 제보에 허경환은 또다시 당황하며 해명의 늪에 빠지게 됐는데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은 아찔했던 소개팅 현장의 진실은 방송에서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허경환은 '16년째 무소속! 강라인 VS 유라인!'이라는 파격적인 썸네일을 공개, 오늘 본인의 노선을 결정하겠다며 야심차게 입을 열었다. 이어 허경환은 '유퀴즈 온 더 블록'의 유재석 옆자리도 원래 본인의 자리였다고 말하며 원조 유라인에 대한 자신감을 보인 것도 잠시, 지금은 유라인에서 미끄러졌다고 실토하며 아쉬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어 강라인에서 한 명을 끌어내고 본인이 그 자리를 차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는데, 허경환의 예능 라인의 전말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허경환을 둘러싼 수많은 연애 관련 소문의 진실부터 16년째 예능계 무소속인 허경환의 속마음까지, 핫한 인물들의 힙한 이야기 '강심장리그'는 오늘 밤 10시 20분에 SBS에서 방송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