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금)

라이프 문화사회

태국 유명 음반사 상호가 '가미카제'?...서경덕 교수, 즉각 항의

강경윤 기자 작성 2023.08.01 09:55 수정 2023.08.01 10:34 조회 1,134
기사 인쇄하기
서경덕 교수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유튜브 구독자 수가 약 1천만 명에 달하는 태국의 유명 음반사 상호가 'Kamikaze'(가미카제)라는 사실이 밝혀져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전 세계 가미카제 퇴출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최근 누리꾼들이 제보를 해 줘서 알게 돼 즉각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번 메일에서 서 교수는 "가미카제는 제2차 세계대전 막바지에 군비 부족으로 미군의 상륙을 막을 힘이 없던 일본이 마지막 수단으로 택한 자살특공대다"라는 역사적 사실을 알려줬다. 또한 "2014년 일본은 가미카제 조종사들의 유서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려고 해 큰 논란이 됐다"고 덧붙였다.

서경덕 교수

아울러 그는 "태국의 젊은 층에게 잘못된 역사의식을 심어줄 수 있기에 음반사 이름을 반드시 바꿔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몇 년 전 꾸준한 항의로 전 세계인들이 많이 사용하는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에서 가미카제 이모티콘 이름을 변경시켰던 사례를 함께 소개하며 빠른 시정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지난 카타르 월드컵 당시 일본 서포터즈가 가미카제 티셔츠를 들고 응원하는 장면이 공개돼 큰 논란이 됐고, 즉각 FIFA 측에 고발하여 재발 방지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처럼 아직까지도 전 세계 곳곳에서 가미카제에 대한 용어 사용 및 상품들이 버젓이 판매되고 있는데, 앞으로도 누리꾼과 함께 꾸준히 없애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