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5일(월)

영화 핫 리뷰

정우성 감독 데뷔작 '보호자'엔 빌런이 두 명 있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7.12 17:05 조회 145
기사 인쇄하기
보호자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정우성 감독의 첫 장편 영화 '보호자'가 두 명의 빌런을 등장시켜 영화의 긴장감을 높인다.

'보호자'는 10년 만에 출소해 몰랐던 딸의 존재를 알고 평범하게 살기를 원하는 수혁과 그를 노리는 이들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배우 정우성의 첫 번째 장편 연출작으로 업계와 관객의 기대를 모은다.

장르를 넘나들며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과 연기력으로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김남길이 '보호자'를 통해 순수함과 잔혹함이 공존하는 독특한 매력의 '우진'을 선보인다.

성공률 100%의 해결사, 일명 세탁기로 불리는 '우진'은 조직의 2인자 '성준'(김준한)의 의뢰를 받고 '수혁'의 뒤를 쫓는다. 아지트에서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무기를 들고 있는 '우진'의 스틸과 파란 하늘 아래 멍하니 앉아있는 모습은 묘한 긴장감과 함께 고요한 분위기를 담아내 그의 앞에 어떤 사건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남길은 "'우진'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성숙하지 않았던 그 시기에 머물러 있는 인물이다. 불안정한 캐릭터라, 안쓰러워하는 분들도, 철없는 캐릭터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을 것 같다. 사람에 따라 다르게 해석할 수 있는 인물"이라며 입체적인 매력을 가진 '우진'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우성 감독은 "김남길이라는 배우가 편하게 놀 수 있게끔 계속 관찰하면서 캐릭터와 어울리는 것들을 포착해 갔다. 그런 부분을 점을 찍어 연결해서 '우진'이란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전해 감독과 배우로 만난 두 사람의 호흡이 작품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한편, '우진'의 파트너이자 사제 폭탄 전문가 '진아'는 드라마 'SKY 캐슬'로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여신강림', '너와 나의 경찰수업', '롱디'까지 풋풋한 청춘의 얼굴을 선보여 온 박유나가 맡아 무자비하면서도 쿨한 매력을 선보인다.

바이크를 몰며, 사제 폭탄을 제조하고 복잡한 건 딱 싫지만, 자신보다 오빠 같은 '우진'을 보호하는 인물 '진아'는 배우 박유나를 통해 우리 곁에 실존할 것 같은 생생한 캐릭터로 살아났다. '수혁'을 끝까지 쫓아 미션을 성공시켜야만 하는 '우진'과 '진아'의 독특한 파트너 케미스트리는 '보호자'를 기대하게 하는 또 하나의 포인트이다.

박유나는 "촬영을 시작하면서 정우성 감독님과 호흡을 맞춰가면서 촬영에 임하다 보니 '진아'라는 캐릭터를 알 수 있었고 더 쉽게 연기할 수 있었다"며 정우성 감독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정우성 감독 또한 "'진아'는 말과 행동 모든 것이 다 쿨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박유나 배우는 오디션 때부터 특유의 무덤덤한 모습 속에 자연스러운 쿨함이 묻어났고, 그가 가지고 있는 천성적인 성향이 '진아' 캐릭터를 통해서 표현되었다"며 '진아' 캐릭터에 박유나가 적역이었음을 밝히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보호자'는 오는 8월 15일 극장에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