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5일(월)

라이프 문화사회

"하면 할수록 더 재밌다"…이상윤, 연극 '라스트 세션' 삼연 도전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7.07 16:49 수정 2023.07.12 15:09 조회 161
기사 인쇄하기
이상윤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상윤이 연극 '라스트 세션'의 세 번째 무대에 오른다.

연극 '라스트 세션(Freud's Last Session)'은 20세기 무신론과 유신론을 대표하는 두 학자 '지그문트 프로이트'와 'C.S. 루이스'의 역사적인 만남을 성사시켜 눈길을 끄는 작품으로 영국이 제2차 세계대전에 돌입한 1939년 9월 3일, 두 학자가 런던에서 만나 논쟁을 벌인다는 상상에 기반한 2인극이다.

이상윤은 2020년 국내 초연부터 작품에 참여한 원년 멤버로 2022년 재연에 이어 유종의 미를 앞두고 있는 삼연 무대에도 올라 마지막 공연까지 함께한다. 20세기 대표 유신론자 'C.S. 루이스' 역을 맡아 강한 신념을 지닌 캐릭터를 높은 싱크로율로 소화해내며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개막을 하루 앞둔 이상윤은 "하면 할수록 더 재미있다"며 부푼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앞서 선보였던 지난 무대들과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고민과 노력을 쏟고 있다. 대사를 조금씩 바꿔보거나 장면의 디테일에 변화를 주는 등 새로운 부분들이 있을 테니 이번 무대에도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는 8일 개막하는 연극 '라스트 세션'은 9월 10일까지 대학로 TOM(티오엠) 1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