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영화 스크린 현장

마동석 "'존 윅4' 견자단 역할 제안 받았다…아쉽게 고사"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5.24 16:17 수정 2023.05.24 17:03 조회 13,653
기사 인쇄하기
마동석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마동석이 '존 윅4'의 견자단 역할을 제안 받았었다고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범죄도시3' 인터뷰를 가진 마동석은 국내 활동 계획과 할리우드 활동 계획을 밝히던 중 아쉽게 포기했던 기회에 대해 언급했다.

마동석은 "제가 '존 윅' 팀이랑 되게 친하다. '존 윅' 시리즈를 연출했던 채드 스타헬스키 감독이랑 오랫동안 친분을 유지해왔다. 그 감독이 제게 2,3,4편을 제안했었다. 4편의 견자단 역할도 저한테 왔었다. 그런데 제가 지난 10년간 쉬지를 못해서 출연할 수가 없었다"라고 밝혔다.

존윅

그러면서 "지금도 여전히 친하고 작품에 관해 논의를 하고 있다. 그리고 '존 윅' 시리즈에서 스타헬스키에 이어 무술감독으로 활약했던 분이 곧 연출 데뷔를 한다. 제가 그 영화를 같이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마동석은 할리우드 영화에 단순히 배우로 출연하는 것을 넘어 공동 작업을 통해 한국 영화의 우수성을 알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마동석은 "할리우드 영화인데 저와 할리우드 스튜디오가 공동 제작하는 형태의 영화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에서 한국 스태프들과 만들어 할리우드에 보내는 방식으로 말이다. 할리우드 미팅할 때 '범죄도시3'의 액션 장면을 보여줬더니 깜짝 놀라더라. 한 달 정도 걸려서 찍을 분량인데 하루 만에 어떻게 찍었냐더라. 이제 단순히 저에 대한 관심을 넘어 한국 영화의 기술과 시스템에 대한 관심도 높다"고 덧붙였다.

'범죄도시3'는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수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오는 5월 31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