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9일(수)

뮤직

뉴진스, 美 타임 '2023 차세대 리더' 선정...K팝 아티스트 유일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5.24 10:58 수정 2023.05.24 11:08 조회 494
기사 인쇄하기
뉴진스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그룸 뉴진스(NewJeans)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의 '2023 차세대 리더(Next Generation Leaders)'로 선정됐다.

타임은 매년 트렌드 세터들과 선구자들을 발표하고 있다. 뉴진스(민지, 하니, 다니엘, 해린, 혜인)는 23일(현지시간) 공개된 올해 이 명단에서 K-팝 아티스트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타임은 뉴진스에 대해 "K-팝과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다"며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ADOR)의 첫 걸그룹인 이들이 여느 K-팝 선배 아티스트보다 훨씬 빨리 글로벌 이정표에 도달했다"고 소개했다.

실제 뉴진스는 데뷔한 지 1년이 채 되지 않아 글로벌 음악 시장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타임은 뉴진스의 노래 2곡('OMG', 'Ditto')이 올해 빌보드 '핫 100'에 5주 동안 머물고, 아직 곡 수가 많지 않음에도 K-팝 그룹 중 최단기간(219일 만)에 스포티파이 합산 누적 10억 스트리밍을 달성한 점을 되짚었다. 타임은 또 뉴진스가 오는 8월 K-팝 걸그룹 최초로 미국 '롤라팔루자' 시카고 무대에 오르는 사실도 덧붙였다.

타임은 "뉴진스의 이러한 인기가 놀랍지만은 않다"라며 그 배경으로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를 언급했다. 이미 다수의 유명 그룹 브랜딩을 맡아 이름을 알린 민희진 대표는 뉴진스를 통해 K-팝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큰 영향을 받은 뉴진스 역시 타임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항상 신선한 바이브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한다"고 강조했다.

무대 위에서 자연스럽게 즐기는 모습이 뉴진스의 강점 중 하나다. 멤버들은 "저희는 저희가 좋아하는 음악에 각자 춤을 추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물론 정해진 안무가 있지만 각자 본인이 들리는 대로 표현하고 있다. (이 때문에) 다른 분들이 프리스타일 같다고 느끼실 때가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뉴진스는 "우리가 정말 즐기고 사랑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은 큰 기쁨이다"고 입을 모았다. 이어 "이 시대에 K-팝 일부가 된 것은 정말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계속해서 서로 함께 있고, 무대를 즐기고, 음악을 한다면, 우리 미래가 무엇이든 모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