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0일(월)

영화 스크린 현장

'범죄도시3' 이준혁이 말한 마동석 주먹맛 "앓는 소리가 저절로 나와"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5.22 16:51 수정 2023.05.22 17:13 조회 1,693
기사 인쇄하기
이준혁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준혁이 마동석과 액션 연기를 한 소감을 전했다.

22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3'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준혁은 캐스팅 당시를 떠올리며 "'범죄도시' 시리즈의 팬이었다. 캐스팅 됐을 때부터 '호쾌하게 맞고 싶다'고 생각했다. 마동석 선배에게 맞을 수 있어서 좋고 만족스러웠다. 특히 마지막 액션에서 제가 좋아하는 기술로 맞아서 너무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면서 웃어보였다.

마동석의 주먹맛을 생생하게 전하기도 했다. 이준혁은 "제가 과거에 복싱을 잠깐 배웠고 지금도 취미로 하고 있다. 스파링을 한 경험이 있어서 자신감이 있었다. 그래서 마동석 선배에게 액션 장면을 찍게 전에 '괜찮습니다, 형님' 했는데 사실 (맞고 나서) 충격을 많이 받았다"며 "살면서 처음으로 앓는 소리가 나왔다"는 생생 후기를 전했다.

'범죄도시3' 이준혁

이준혁은 "그런 부분들이 영화에 잘 담긴 것 같다"며 "복부를 맞은 게, 앞으로 취미 복싱을 하는 데 있어 더욱 강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의연하게 말했다.

이준혁은 이번 작품에서 윤계상, 손석구를 잇는 빌런으로 등장한다. 종전의 작품에서 지적이고 젠틀한 캐릭터를 주로 연기했던 이준혁은 데뷔 이래 가장 큰 변신을 감행했다. '사상 최강의 빌런'이 되기 위해 20kg의 체중 증량과 액션 학습을 병행했다.

'범죄도시3'는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역수사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이번 작품에는 이준혁과 아오키 무네타카 두 명의 빌런이 등장한다.

영화는 오는 5월 31일 만나볼 수 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