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7일(수)

뮤직

日 쟈니스, 창업자 미성년자 성착취 사과…책임 회피에 비난↑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5.15 12:42 수정 2023.05.15 12:52 조회 1,176
기사 인쇄하기
자니스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일본 대형 연예기획사 쟈니스 사무소가 창업자인 고(故) 쟈니 기타가와로부터 소속 연습생과 탤런트들이 성추행을 당했다는 의혹에 대해 14일 공식 사과했다.

15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전날 후지시마 줄리 케이코 쟈니스 사장은 본인이 출연해 사과하는 동영상과 서면 사과문을 공개했다. 1분 분량의 영상에서 그는 "무엇보다 먼저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분들에게 깊이 사죄드린다"며 "관계자와 팬 여러분께 큰 실망과 불안을 드린 점도 거듭 사과드린다"고 고개숙였다.

후지시마 사장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정하면서도 사퇴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경영 개혁'과 '사내 인식 개선'이라는 과제가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쟈니스 사무소는 외부에서 새로운 인사를 초빙해 경영체제를 근본적으로 재검토하고, 이달 중 의사 혹은 심리치료사에게 상담을 받고 싶은 이들을 위한 창구를 개설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창업자 기타가와는 1962년 쟈니스 사무소를 설립해 '아라시', 'SMAP', '킨키키즈' 등 일본의 국민 아이돌을 만들어냈다. 그는 2019년 7월 8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러나 생전부터 남성 아이돌 지망생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꾸준하게 제기됐다. 지난 3월 영국 BBC는 기타가와 전 사장이 위계를 이용해 소속 연습생과 탤런트를 상대로 수십 년간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보도하며 논란은 재점화됐다.

BBC가 공개한 다큐멘터리 '포식자: J팝의 비밀 스캔들(Predator: The Secret Scandal of J-Pop)'에는 기타가와의 성착취에 대한 피해자들의 적나라한 폭로가 담겼다.

방송 후 논란은 자국 뿐만 아니라 전세계로 퍼졌다. 이 가운데 쟈니즈 출신 가수인 가우안 오카모토는 지난달 기자회견을 통해 쟈니즈에 소속돼 있을 당시인 2012∼2016년에 기타가와로부터 15∼20회 정도 성적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해 또 한 번 충격을 안겼다.

이 일에 대해 소속사 차원에서 공식 사과를 한 것은 처음이다. 그러나 혐의에 대한 인정이 없었다는 점에서 반쪽짜리 사과라는 비난도 거세다. 또한 추가적인 폭로에 대해서는 가해자로 지목된 기타가와가 고인이 됐다는 이유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후지시마 사장은 이후 서면 일문일답에서 전 쟈니스 주니어(연습생)들의 피해 호소에 대해 "당사자인 쟈니 키타가와에게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저희가 개별 고발 건에 대해 사실이라고 인정한다, 인정하지 않는다 단언하기가 쉽지 않다"며 "나아가 억측에 의한 비방 등 2차 피해에 대해서도 배려해야 하므로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