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6일(일)

뮤직

국악 전공한 30대 트로트 가수 숨진 채 발견…현장서 유서 나와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5.14 09:14 조회 21,580
기사 인쇄하기
물음표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30대 여성 트로트 가수 A씨가 사망했다. 향년 30세.

1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10시께 가수 A씨가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 A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발견돼 경찰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조속한 시일 내에 A씨를 가족들에게 인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대학에서 국악을 전공했으며 판소리를 기반으로 한 매력적인 가창력으로 주목받았다. 올해 초 한 방송사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했다.

고인은 사망 이틀 전까지도 무대 일정을 소화하며 음악에 대한 열정을 보였기에 비보는 더욱 안타깝다. A씨의 SNS에는 지인을 비롯한 팬들은 추모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