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3일(목)

스타 스타는 지금

김혜수, 은퇴 고민 언급 "외롭고 힘들었다…인생 3년 맞바꿔"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3.17 08:19 수정 2023.03.20 10:12 조회 6,538
기사 인쇄하기
김혜수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김혜수가 드라마 촬영 당시 은퇴를 고민할 정도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송윤아 by PDC 피디씨'에는 '송윤아를 찾아온 칭찬불도저 김혜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김혜수는 송윤아가 잠시 운영 중인 제주도 카페에 방문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두 사람은 2014년 한 방송에서 김장봉사를 통해 알게 된 이후 10년째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이날 김혜수는 지난해 종영한 드라마 tvN '슈룹'에서 함께한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야기를 듣던 송윤아는 "'슈룹'에서 혜수 언니 연기가 좋은 쪽으로 달라졌다'라고 느꼈다"라고 칭찬하자, 김혜수는 "나 진짜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김혜수는 "대본을 보고 또 보고 지난한 과정이 있지 않나. 9개월 동안 아무것도 안 봤다. 오로지 대본만 봤다. 당연히 봐야 하는 거지만 너무 힘들었다. 끝나고 제일 좋은 건 '오늘 밤에는 대본을 보면서 밤새우지 않아도 되는구나'였다"고 말했다.

이어 "'슈룹'하는 동안 느낀 건, 오래 살고 싶은 생각은 아예 없는데 내가 '슈룹'과 내 인생 3년을 맞바꾼 것 같은 느낌이다. '3년은 빨리 죽겠구나' 이런 생각은 들었다. 그렇게 하는 게 후회는 없다. 내가 그 순간에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사실 너무 외롭고 힘들었다. '그만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이렇게는 너무 힘들다. 그만하자' 싶더라. 그렇게 해도 김혜수인데 저 정도 연기는 하는 거지 하는데, 너무 냉정하다거나 나한테 가혹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당연한 건데 외로웠다"고 당시 느꼈던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김혜수는 '슈룹'에서 중전 임화령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고 '인생 연기'라는 호평받았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