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1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쇼호스트 정윤정, 욕설 방송 후 누리꾼과 설전 "내 방송 보지마세요"

강경윤 기자 작성 2023.03.16 15:14 수정 2023.03.16 15:17 조회 12,964
기사 인쇄하기
정윤정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생방송 도중 욕설을 사용해 논란이 됐던 쇼호스트 정윤정이 이를 지적하는 누리꾼들에게 "그럴 거면 내 방송을 보지말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빈축을 사고 있다.

정윤정은 지난 1월 28일 홈쇼핑 생방송 도중 판매하는 상품이 방송시간을 채우기 전에 매진됐지만 방송을 조기종료 할 수 없자 짜증을 냈고, 이 과정에 욕설까지 내뱉어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았다.

이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정윤정의 욕설 논란에 대해 상품소개 및 판매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제37조 제2항(상품소개 및 판매방송은 국민의 바른 언어생활을 해치는 비속어‧은어‧저속한 조어를 사용해서는 안 된다)을 위반한다고 판단했다. 이후 방심위는 14일 광고심의소위원회를 열고 문제가 된 홈쇼핑 방송에 관한 심의를 진행했고, 전원 '의견진술'을 결정했다. 의견진술은 방심위가 제재를 내리기 전 소명 기회를 주는 과정이다.

이날 정씨와 관련한 다른 두 건의 안건은 '문제없음'으로 결정됐다. 정씨는 다른 방송을 시작하면서 김밥을 먹으며 방송을 진행하거나 방송 도중 남편과 전화통화를 해 시청자를 무시한다는 지적이 제기됐지만 위원들은 다른 방송과 비교해 문제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 같은 내용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일부 누리꾼들은 정윤정의 SNS에 "방송이 편하냐"라며 질타하는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정윤정은 "나를 굉장히 싫어하나 보다. 그러면 내 인스타그램, 내 방송 절대 보지 마라. 화나면 스트레스가 생겨서 님 건강에 안 좋다"고 답변했다. 또 자신을 비꼬는 댓글에 대해서 정윤정은 "그냥 웃어야죠. 사람마다 다 생각이 다르다. 저는 이해한 지 오래다"라고 답변해 눈길을 끌었다.

정윤정은 여러 홈쇼핑 채널에서 활약하며 '홈쇼핑 완판녀'로 불린다. 2017년 한 방송에서 정윤정은 정확한 연봉은 밝히지 않았지만 "(업계에서) 제일 많이 받는다."고 밝힌 바 있다.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